....

앵글매거진은 남한에서 재능 있는 많은 예술가들을 소개하고, 수상 경력에 빛나는 온라인 간행물이다. 우리는 계속해서 우리 주변에 있는 놀랍도록 창의적인 집단사회에 의해 영감을 받고, 그들의 작품들을 특집이나 미디어, 엄선된 내용을 통해 알리려고 한다. 가장 독특하고 흥미로운 아티스트, 자신의 분야에서 이제 막 시작한 신예 아티스트들을 알기 원하는 사람들이 우리 잡지의 구독자이다.

..

Angle Magazine is an award-winning online publication that showcases the multitude of talented artists in the southern half of Korea. We are constantly inspired by the amazing creative community around us and seek to shine a light on their work through features, original media, and curated content. Our readers come to us to find the most unique and exciting artists across all mediums, both emerging and established, right in their own back yard.

....

....크랜필드..Cranfield....

....크랜필드..Cranfield....

....

매력적인 음색과 몽환적인 목소리, 크랜필드를 만나보았다 홍대의 한 까페에서 만난 크랜필드는 내 상상 속의 밴드와는 다른 이미지였다. 작사, 작곡에 메인보컬을 담당하고 있는 이성혁은 털털하다 못해 다소 터프했다. 부드러움속 강인함을 가지고 있을 것 같았던 크랜필드의 드러머 지수현은 수줍음을 적당히 타는 소녀의 느낌과 성숙한 여인의 느낌을 동시에 가지고 있었고, 귀여운 이미지를 가지고 있을 것 같았던 베이스 정광수는 다소 과묵한 매력있는 부산 사나이였다. 다들 홍대에서 활동하고 있지만, 살아오고 지내온 부산이라는 공간이 자신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만 같았다.

..

Cranfield is a rock band with an attractive tone and a dreamy voice. We met at a cafe in Hongdae and they were much different from what I had imagined. The tough and seemingly unaffected, Lee Seong Hyeock, is the songwriter and lead vocals. At first, the drummer, Ji Soo Hyeon, came off as strong and reserved but this first impression quickly gave way to her natural side. The bass player, Jeong Gwang Soo, is a charming Busan man of few words. Though Cranfield is currently working in Hongdae, they once called Busan home and that city makes up a large part of their core identity.

....


....

부산에서 활동하시다가 오신 걸로 들었는다. 어떻게 처음 인연이 시작되었나?

성혁: 우리 셋은 부산에 있는 모대학교 같은 과에 재학했다. 같은 과 동기로 만나서 셋 다 음악을 좋아하다보니 같이 음악을 시작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셋이서 활동을 하다가 잠시 해체했다가, 각자 진로로 갔고 서울에서 다시 재결합한 것이다. 물론 저는 계속 음악 쪽으로 할 생각이었으므로 계속 음악을 하다가 밴드를 구성하려고 서울에 와서 이리저리 찾았다. 결국 이 친구들만큼 맞는 친구들이 없겠다 싶어서 호출을 했다.

나 또한 부산 바로 옆인 울산 출신인데, 혹시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오신 이유가 음악을 계속하기 위해서였나?

성혁: 음, 음악을 계속하기 위해서. 그렇다. 사실 딱히 서울로 올라와서 음악을 해야겠다는 생각은 한 적은 없었다. 그런데 외국인 친구 한명이 부산에 있다가 서울로 올라갔다, 그 친구가 서울에 지내면서 “네가 홍대라는 곳에 와서 음악을 하면 좋겠다.”라는 말을 하더라. “여긴 씬(scene)이 좋다.”라고 했다 그런 제안에 그래 가보자, 하며 짐을 싸서 바로 올라왔다.

..

So, Cranfield came to Hongdae after playing in Busan for sometime. How did you connect with one another?

Seong Hyeock: The three of us met in Busan at university, We were all in the same major. We all three liked similar music, so we just started playing. At first it was the three of us and then we disbanded the band for a while. We needed to work on our own careers. After we moved to Seoul we reunited. I wanted to keep making music, and I came to Seoul with the intention of forming a band, but there is no one who could replace my friends. So, I called them up.

So you started in Busan, but what was the reason you moved to Seoul from the southern provinces? Was it just to continue your music?

Seong Hyeock: Um, to continue my music, yes. Actually, I had never thought about coming to Seoul and doing music here. However, one of my foreigner friends moved up to Seoul from Busan. While living there, he told me that he wanted me to come to Hongdae and play. He also said Hongdae is the Mecca of music. Because of his suggestion, I thought, "Ok, Let's do it." Then I packed my bag, and came here right away.

....

....

서울이라서 더 좋다거나 괜찮은 점이 있다면?

성혁: 제 생각에는 한국이라는 곳 자체의 scene이 음악을 시작하기에 그렇게 좋은 scene이라고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딱히 부산이라서 더 안 좋다거나 서울이라서 더 좋다거나 보다는, 서울은 단지 관객들이 조금 더 있다 뿐인 것 같다. 외국에서는 왜 음악하나 듣자고 기차타고 떠나고 찾아가서 듣고 하지 않는가. 한국에선 딱히 그렇지는 않아서, 서울사람들이 조금 더 잘 놀아준다? 의 느낌?

그 말에 전적으로 동감한다. 이제 화재를 전환해서 노래에 대해 물어보고 싶다. 노래를 들어보면 크랜필드만의 음색도 너무 좋지만, 가사가 정말 시적이고 알 수 없는듯한 매력이 있는데, 작사를 할 때 특별히 영감을 받거나 하는 것이 있나?

성혁: 상상속에서? 하하 사실 곡을 먼저 쓰고 나서 그 음들을 듣다보면 떠오르는 단어들이나 그런 것들과 어렸을 때의 기억 같은 상상 또는 상상 같은 기억에서 많이 영감을 받는 것 같다.

사실 노래를 들으면서 보컬의 목소리도 너무 환상적이었지만, 여자 드러머라 그런지 드럼 소리에 집중을 많이 해서 듣곤 했는데, 수현은 드럼을 언제부터 연주 하였나?

수현: 사실 이 팀이 처음 만들어졌을 때 탬버린을 맡았다, 성혁이가 매일같이 학교에서 기타를 치고 있었고 그게 좋아서 옆에서 구경만 하다가 탬버린으로 옆에서 박자를 맞추곤 했었다, 밴드가 결성되고 어느 날 성혁이가 너 드럼 해볼래? 라는 말에 얼떨결에 연습용 기타를 사고 바로 드럼을 하게 되었는데, 사실 전부터 드럼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은 계속 하고 있었다.

..

Is there anything particularly better in Seoul than in the provinces?

Seong Hyeock: I don't really think Korea itself has a great reputation for music. I don’t think Seoul is better than Busan. Seoul just has many more visitors than Busan and other cities. In foreign countries, people will travel long distances by train or car, just to listen to a concert. However, Koreans aren’t like that and since Seoul has so many people and visitors, more people can see us play.

I see. I completely agree with that. Now, I really want to ask you about your songs. I love the voice of Cranfield. Your lyrics are poetic and almost dreamlike. When you’re writing your lyrics, where do your inspirations come from?

Seong Hyeock: Dreamlike? Haha. Actually, we write our songs first and then look for our inspiration. We will listen to a song many times, coming up with any words, ideas, or childhood memories that the song inspires in us.

Hmmm, when I listen to your music, I’m drawn to the fantastic vocals, but I also pay close attention to the excellent sound of the drummer. How long you have been playing the drums, Soo Hyeon?

Soo Hyeon: I was in charge of the tambourine when the band first started. Seong Hyeock was playing the guitar everyday in school and I would just stare at him. I really liked his beat and timing. Then one day Seong Hyeock asked me, "Do you want to play the drums?" I had thought about playing the drums before, so, on an impulse, I ended up buying some drums.

....

 

사진 : 박준웅

사진 : 박준웅

....

그러면 독학으로 바로 시작하신 건가? 정말이지 용기가 대단하다!

수현: 연습용 드럼을 사기 전에는 박스 몇 개를 가져다 놓고 치며 박자를 맞추기도 했었다.

아! (옷음) 재미있는 이야기다 박스로 드럼역할이라니. 멋지다! 이름에 대해 한 가지 궁금하다. 처음에는 밴드 이름이 “더 크랜필드” 였었다고 알고 있는데 왜 “The"를 뺏는가?

광수: 뭔가 The가 없는 게 더 불리기도 쉽고 쿨하지 않나

성혁: 광수가 처음에 “The"를 빼자고 했었다. 그런데 비틀즈도 그렇고 원래는 앞에 The가 없었다고 한다. 그런데 밴드가 유명해지면 사람들이 The를 붙여준거라고 하더라. 그래서 나중에 폴 메카트니도 비틀즈 앞의 ”The“에 집착을 많이 했었단다. 우리도 나중에 유명해지면 The가 붙지 않겠나? 우리가 먼저 붙여 말하기는 조금 쑥스럽기도 하고.

크랜필드가 영국의 한 지명이기도 한데, 혹시 알고 있었나?

성혁: 전혀 몰랐다.

..

You started learning it by yourself? Wow, that’s an awesome challenge!

Soo Hyeon: I used to practice keeping beats and time by tapping on boxes. That was before I bought my training drums.

I bet it was fun using boxes as your first training drums! Now, I'd like to ask one thing about your name. Why did you change the band's name from The Cranfield to just Cranfield?

Gwang Soo: We felt that calling us Cranfield was simpler and sounded cooler.

Seong Hyeock: I think so too. Gwang Soo asked to omit the when we first started. The Beatles didn't have the at first, but as they became popular, people began adding the with Beatles. So, Paul McCartney has a deep attachment to it. Someday, when we become famous, people will start calling us The Cranfield. I think it’s a little conceited for us to call ourselves The Cranfield.

Cranfield is also the name of a place in England, did you know that?

Seong Hyeock: We absolutely did not.

....

....

그렇다면 무슨 이유로 크랜필드라는 이름을 짓게 되었는가?

성혁: 그냥 별 이유는 없다, 팀 이름을 정할 때 여러 단어를 적어보고, 조합도 해보고 하다가, 크랜필드라는 이름이, 영어로나 한국어로나 그 모양이 이미지로 이쁘다는 생각이 들어서 선택했다.

영어로나 한국어로나 이미지자체로 봤을 때 마음에 들어서 선택했다는 점, 매력적이다. 그럼 1집 앨범을 내고 홍대에서 5달 정도 활동을 하였는데 앞으로 부산이나 지방 쪽으로 활동 계획은 없는가?

광수: 사실 얼마 전에도 부산에서 공연했었다 70-80명 정도 모여주셨는데 홈타운이라 그런지 엄청 좋더라. 앨범내고 부산에서는 처음이라 감회도 새롭고, 우리는 차비만 나와도 언제든지 내려가 공연할 마음 있다. 차비도 차비지만, 사람들만 모이면! (옷음)

울산에도 한번 방문해 주세요, 앵글매거진과 저희 뉴미들클라스도 준비해두겠습니다.

광수: 불러만 준다면 우리도 굉장히 고맙다. 준비되면 언제든지 알려달라.

..

How did you come up with the name Cranfield?

Seong Hyeock: When making our name, we wrote a ton of words and combined them. We chose Cranfield because we thought it looked good in both Korean and English.

Oh, that's a really interesting reason. That's kind of charming that you picked your name because of the way it looked in two languages. So after your first album, you will start playing more in Hongdae. Do you have any plans to play in Busan or any other provinces?

Gwang Soo: Actually, we had a show in Busan not too long ago. About 70 to 80 people showed up. It was a really great show because Busan is our hometown. It was our first time in Busan after we released our album. It reminded us of a lot of old memories. We want to perform in Busan more, we just can’t get the carfare. We don't mind carfare if lots of people attend! (Laughs)

Please visit Ulsan sometime. Angle Magazine and New Middle Class will come!

Gwang Soo: Thank you! Please you call us! Contact us whenever you are ready!

....

 


Find Cranfield online here:

Facebook

Twitter

Bandcamp

Interview: Lee Kyoung Mi of New Middle Class

 

....텐거..Tengger....

....텐거..Tengger....

....유명희..Alice....

....유명희..Alice....

한국어
Engli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