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앵글매거진은 남한에서 재능 있는 많은 예술가들을 소개하고, 수상 경력에 빛나는 온라인 간행물이다. 우리는 계속해서 우리 주변에 있는 놀랍도록 창의적인 집단사회에 의해 영감을 받고, 그들의 작품들을 특집이나 미디어, 엄선된 내용을 통해 알리려고 한다. 가장 독특하고 흥미로운 아티스트, 자신의 분야에서 이제 막 시작한 신예 아티스트들을 알기 원하는 사람들이 우리 잡지의 구독자이다.

..

Angle Magazine is an award-winning online publication that showcases the multitude of talented artists in the southern half of Korea. We are constantly inspired by the amazing creative community around us and seek to shine a light on their work through features, original media, and curated content. Our readers come to us to find the most unique and exciting artists across all mediums, both emerging and established, right in their own back yard.

....

....푸드포웜즈..Food For Worms....

....푸드포웜즈..Food For Worms....

Header photo: John Yingling (The World Underground)

....

푸드포웜즈는 카일 (보컬), 마이클 (기타, 보컬), 스티븐 (기타), 유신 (베이스), 폴 (드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사체에요! 저는 이미 제 마음 속에 사체의 의미에 대해 이미지가 있는데요, 왜 밴드의 이름을 푸드포웜즈로 지었나요?

카일: 사실 로빈 윌리엄스가 죽을 때, 저희는 함께 있었어요. 그래서 “사람은 죽기 마련이다!” 라는 대사가 나오는 죽은 시인의 사회현재를 즐겨라라는 연설에서 따온 거에요. 제가 죽은 시인의 시인이 사회를 다시 보고 있었을 때, 저희 밴드는 이름을 짓고 있었는 데, 딱 그 말이 귀에 꽂혔죠. 동시에 “우리는 죽을 것이다. 그러니 하루 하루를 살아라”라고도 들려었요.

펑크는 아니고, 많은 다른 것들이 합쳐진 밴드캠프를 보았어요. 그래서인지 다른 사람들의 펑크 경험이나 인연이 어디에 있으며 개인적인 관심이 어떻게 생겨나는지 궁금하네요.

카일: 마이클! 너가  먼저 대답하는 게 어때? 너가 우리 보다 먼저 펑크를 시작했잖아.

마이클: (장난스럽게) 내가 너희들보다 먼저 펑크를 시작하기는 했지! 하하, 저는 제 인생의 절반은 펑크와 다른 장르들을 들은 것 같아요. 펑크, 팝에서 부터 헤비 메탈에 이르기까지요. 그래서 제가 기타 리프나 무엇이든지 만들 때는, 같은 노래처럼 들리지 않아요. 저희는 광범위하게 만들려고 노력하죠.

카일: 저는 그것이 저희의 많은 포스트 하드코어의 원천이라고 생각해요. 하나의 노래가 수 십 번씩은 바뀌어요. 블랙 프래그의 노래보다 푸가지나 앳 더 드라이브 인의 노래에서 확인 할 수 있을 것이에요.

마이클: 모든 사람들이 펑크가 아니더라도 그들의 자신 만의 관심사가 있어요.

유신: 저는 펑크 음악을 좋아하지 않아요. (웃음) 저는 플래쉬같은 포스트 락이나 올드 펑크 음악을 좋아하고, 림프 비즈킷, 마릴린 맨슨, 나인 인치 네일스 같은 1990년대 음악을 많이 들어요. 그런데 카일때문에 이 밴드에 합류하게 되었어요 (카일을 가리키면서). 카일이 저에게 밴드에 합류 하기를 제안했고, 저는 받아들였어요. 지금은 정말로 좋아요. 처음 밴드를 시작했을 때, 저희는 기본적인 펑크 음악만 했어요. 그런데 지금은 좀 더 하드코어 펑크를 하려고 노력 중이에요. 재미 있어요.

..

Food for Worms is Kyle (vocals), Michael (guitar, vocals), Stephen (guitar), YuShin (bass), and Paul (drums).

So this is Food for Worms! I have an image in my mind, already, of what Food for Worms means, but what are your reasons for the band name?

Kyle: Actually, we got together right around the time that Robin Williams died, so the name comes from the carpe diem speech in Dead Poets Society where he says, “We are food for worms, lads!” We had been looking for a band name when I was re-watching the movie and it sounded edgy out of context, but then at the same time it has the whole “we’re all going to die, so live every day” kind of feel.

I read on Bandcamp, that your style’s not just under a specific subgenre of punk, rather it’s an amalgamation of a lot of different things. So, I’m curious where everyone’s experience or personal ties with punk lie or how that personal interest came into being.

Kyle: Why don’t you start off Michael, cause you’ve been in punk longer than all of us.

Michael: (jokingly) I’ve been in punk longer than all of you guys! Haha, I’ve listened to punk and surrounding genres for more than half of my life, I think. That would be all kinds of punk music, everything from pop to heavier stuff.  So, when I write out a guitar riff or whatever, it doesn’t sound like the same song over and over again. We tried to make it broader.

Kyle: I think that’s where a lot of our post-hardcore influences come up. One song changes up a lot. You see that kind of thing a lot more in Fugazi or At the Drive-In than you do in Black Flag.

Michael: Obviously everyone has their very own interests and it’s not just punk.

YuShin: I don’t like punk music. (laughter) I like post-rock or old punk music, like Flash and I’m usually listening to 1990’s music like Limp Bizkit, Marilyn Manson, or Nine Inch Nails, but I got into this band because of him (gestures at Kyle). He suggested that I join a punk band, so I did and I really like this. When this band first began, we did basic punk, but now we are trying more hardcore punk. So I like that.

....

....”펑크 음악이 저에게 무엇을 팔았는지 아세요? 더 키치스 같은 펑크 쇼에 나간 것이에요. 처음을 재현이 노래를 부르는 동안 저에게 마이크를 넘겼고 저도 따라 불렀어요. 그것은 마치, “이거야, 이게 최고의 라이브 음악 경험이지.””..”Do you know what sold me on punk? Going to punk shows, like the Kitsches. The first time JaeHyun put the mic in my face during a song and I was singing along. It was just like, “This is it. This is the best live music experience.””....

....

저는 이피 [대구 시티]앨범을 듣는 게 에이에프아이의 첫 번째 앨범 베리 프라우드 오브 유를 듣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생각해요.

마이클: 정말 좋은 찬사인데요. 감사합니다.

유신: 네, 지금 저희는 더 빠르고 열심히 연주해요.

폴: 그래서 저는 두 펑그 밴드, 배드 브레인스와 블랙 프래그의 앨범을 가지고 있어요. 그리고 주로 메슈가랑 더 딜린저 이스케이프 플랜과 같은 종류의 밴드 음악을 들어요. 펑크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저도 모르겠어요, 도움이 필요했어요. 작년에 사순절때문에 일 년 동안 술을 끊었어요. 그리고 일 년 더 할 생각이에요. 그 중 일부는 대학에서 이안 맥카이의 수업을 듣는 것이였어요. 그리고 저는 생각했죠 “내가 하는 것보다 나를 더 잘 컨트롤 할 수 있을 거야, 그렇게 할 방법이 있다면, 피엠에이를 얻어야 겠어.”

피엠에이?

폴: 긍정적 사고 방식이요.

카일: 배드 브레인스 것이에요.

폴: 펑크 음악이 저에게 무엇을 팔았는지 아세요? 더 키치스 같은 펑크 쇼에 나간 것이에요. 처음을 재현이 노래를 부르는 동안 저에게 마이크를 넘겼고 저도 따라 불렀어요. 그것은 마치, “이거야, 이게 최고의 라이브 음악 경험이지.”라고 하는 것 같았어요.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의 저희 친구들은 처음으로 스테이지에 올라왔고 저희와 함께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어요. 그게 다였어요. 관객과 뮤지션 구분이 없었죠.

카일: 관객과 뮤지션의 벽이 완전히 무너졌고, 제가 한국을 사랑하게 된 계기에요. 락 갓을 보지 않고, 무대에 친구가 있다면, 그들의 쳐다보고, 장난을 칠 것이에요. 이게 진정한 음악의 태도에요.

폴: 스티븐이 펑크 음악과 가장 관련된 멤버에요.

카일: 스티븐은 과하죠.

스티븐: 제가 밴드를 처음 시작하기 전에, 저는 마이클과 친구였고 펑크와 전혀 관계가 없었어요. 저는 많은 장르의 곡을 썼어요. 그런데 마이클은 제가 열 살 때 부터 기타연주를 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제가 밴드에 합류하기를 원했어요: 그 때 제가 31살이었는데요. 그래서 제가 말했죠 “그래, 밴드하자.” 그래서 저희는 정말로 했고 연주하기에 정말 흥미로운 장르였어요. 정말 빨리 연주하고 제가 어느 음악에나 연주할 수 있어야 하고, 실제로도 그래요.

폴: 근데 화난 미국 것을 옛날 영어로 된 것보다 더 좋아한다고 하지 않았어?

스티븐: 그게 대답이야.

폴: 응, 응, 난 니가 말한 것이 나한테 중요한 것 같아서 기억하고 있어.

스티븐: 맞아, 근데 우리는 길게 대답해야 해.

그러실 필요 없어요.

스티븐: 정말요? 네버마인드 더 볼락스을 앨범을 듣는다고 알고 있어. 그때 버즈콕스 노래를 듣고 자란 밴드가 엄청 많았고, 그들은 그들의 노래를 카피하기 시작했어. 그런데 그들은 장비를 살 여유가 없었고, 훈련도 받지 않았고, 연습도 하지 않아서 그들의 노래를 쓰레기였어. 그래서 저도 많은 노래를 듣고 자랐어요. 저는 영국과 가까운 아일랜드에서 살았어요. 지금도 들을 수 있어요. (이상한 노래를 부르면서) 방금 생각했는데요, “이거는 쓰레기에요. 좋은 음악이 아니죠,”  저는 잘 모르지만, 좋은 펑크 음악을 만든 사람들도 많았어요.

폴: (매우 조용하게) 미국, 미국, 미국.

스티븐: 알겠어. 폴이 제가 말하게 하네요.

카일: 내가 펑크를 접하게 된 이유는 나의 사촌들이 더 포그스의 노래를 들었기 때문이에요. 더 포그스를 시작으로 플로깅 몰리, 더 토서스, 드롭킥 머피, 셀틱의 노래들을 들으면서 펑크를 시작하게 되었어요.

..

I will say that listening to the EP [Daegu City] that y’all had more of a Very Proud of Ya AFI era sound, that first album they had, not fuckin’ Miss Murderer or whatever.

Michael: That’s a good compliment. Thanks.

YuShin: Yes, we play faster and harder now.

Paul: So I have two punk albums, Bad Brains and Black Flag, and then I mainly listen to Meshuggah and The Dillinger Escape Plan, these sorts of bands. Part of getting into punk, I dunno, did help me a little bit. I took a year off of booze, last year, because I did it for Lent two years in a row and I just thought, “I’ll do this for a year.” Part of that is from listening to Ian Mackaye at university and I thought “I can be in a little more in control than I am, if I had some way to do that. Gotta get the PMA.”

PMA?

Paul: Positive Mental Attitude.

Kyle: It’s a Bad Brains thing.

Paul: Do you know what sold me on punk? Going to punk shows, like the Kitsches. The first time JaeHyun put the mic in my face during a song and I was singing along. It was just like, “This is it. This is the best live music experience.” The first time our friends from Drinking Boys and Girls Choir got on stage and started singing our songs with us together. That was it. No division between the audience and the musicians.

Kyle: That division is totally broken and that’s what made me fall in love with it too, especially here [in South Korea]. You’re not looking up at some rock god, you’re looking up at your buddy and you’re gonna fuck with them when they are on stage, and if your friend’s out there, you’re going to grab him. It’s really a community with an attitude behind it.

Paul: Stephen is the most punk member.

Kyle: He’s too punk for punk.

Stephen: Before I started playing with the band I was friends with Michael, and I wasn’t into punk at all. I had pretty much written it off as a genre of music, but he asked if I wanted to be in a band and I’ve been playing since I was 10; I was 31 at the time I think. So I said “Yeah, fuck, let’s play in a band.” So we did and it is a very exciting genre to play. You play very fast and I get to incorporate any music style and it usually goes.

Paul: Weren’t you saying you didn’t like the old English stuff so much, but the angry American stuff you like a lot more?

Stephen: This is my answer.

Paul: Yeah, yeah, I remember you telling me this and it seemed important to me!

Stephen: Yeeeeaaah, but we’re going into a very long answer.

That’s fine!

Stephen: That’s fine? Ok, so you hear Nevermind the Bollocks and then there were a lot of bands around the same time who heard the Buzzcocks and started copying that and they were absolute garbage, probably because they didn’t have the money to afford good equipment, they had not been trained, or didn’t practice. So I have listened to lots of records. I’m from Ireland, lived close to the UK and you can hear that stuff still. (makes garbled singing noises) I just thought, “This is crap. It’s not good music,” and unbeknownst to me, there were other people who were making valid punk music.

Paul: (very quietly) USA, USA, USA.

Stephen: So I guess that’s it. Paul got me to say what he wanted me to say.

Kyle: What got me into it originally was that a lot of my cousins listen to The Pogues and from The Pogues I got into Flogging Molly, The Tossers, and Dropkick Murphys, so my introduction to punk was through Celtic. It wasn’t until college that I first listened to Minor Threat and I thought “Shit! I should’ve been into this stuff since I was fourteen! How am I only getting to it now?” I was four years later to punk than I should’ve been.

....

The Man With No Name

....

한국에서는 아직 펑크는 많은 사람들이 즐기지 않아요, 소수의 사람들만 좋아하죠. 펑크가 잘 알려지지 않았어요. 펑크를 한 번도 접해보지 않은 관객을 만난 적이 있나요?

카일: 그럼요.

스티븐: 사람들이 펑크를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모르는 것을 몇 번 보았어요.

마이클: 관객들 사이에 있을 때는 쇼가 더 좋아보이고, 무대에 있을 때는 사람들의 반응을 제대로 알지 못하기 때문에 관객들이 펑크가 처음인지 아닌지 알기는 어려워요. 그러나 저희 앞 뒤로 다른 밴드의 공연이 있다면, 관객들의 다양한 반응을 볼 수 있어요.

카일: 대구의 음악 신은 작기 때문에 다양한 장르가 뒤죽박죽 섞여있어요. 그래서 저희는 클래시 월렛이나 웝블렛챕과 같은 포스트 락 밴드, 인디 밴드들과 함께 공연 할 거에요. 우리는 그들과 함께 공연한 적이 많이 없거든요. 그래서 저희는 재미난 반응을 볼 거에요.

마이클: 카일은 관객들 사이로 들어 가는 것을 좋아해요.

카일: 제가 그러면 어떻게 해야 되는지를 모르는 사람들도 있어요.

마이클: 근데 저희가 가만히 무대에 서서 악기만 연주하는 것보다 더 좋은 반응을 얻어요.

카일: 관객들은 그들의 테이블에 서서 술을 차는 것에 흥분해요. 항상 재미있어요.

폴: 가능한 많이 춤추고, 노래를 부르세요.

카일: 맞아요. 아무도 즐기지 않는다면, 제가 사람을 코너로 몰아 붙혀서 없애 버릴 거에요.

마이클: 쇼는 흐름이 중요해요. 서울에는 지엔비 [라이브 하우스]가 있는데, 누구든지 “여기 음악이 있어!’라고 생각하면서 가지 않아요. 모든 사람들이 하드 코어 펑크를 알아가요.

카일: 공연하는 장소, 이벤트에 따라 상황이 달라 지기는 해요. 저는 규범을 정말 좋아해요.

마이클: 공연하는 날짜를 미리 알려주는 거는 좋은 생각은 아닌 것 같아요. 사람들은 살아가면서 자연스럽게 알게 되는 것 같아요.

..

I know that the punk scene in Korea is a small, tight knit community, but outside that community punk is still not as well known. Do you ever get people in the audience who’ve never been exposed to punk at all?

Kyle: Oh yeah.

Stephen: There’s been quite a few times where people have not known how to take it.

Michael: It’s also a bit hard because the show as a whole is better when you’re out there [in the audience] because when you’re up there [on the stage], you don’t really notice things like reactions and such. But if there are other bands before or after us, then you can see more of the audience's reaction to varying degrees.

Kyle: The music scene in Daegu is so small that a lot of shows are a mish mash of different genres so we’ll be playing with a post-rock band or an indie rock band, something like Classy Wallet or Wubblechap, and then we come on and are as far removed from bands like that as possible. So sometimes we’ll get interesting reactions.

Michael: Kyle likes to get into the crowd a lot.

Kyle: Some people don’t know how to handle that.

Michael: But you do get a better reaction than if we were all back, stood up, attached to the stage, playing our instruments.

Kyle: People freak out when you stand on their table and kick their drink over, which is always fun.

Paul: As much moshing as possible; as much singing along as possible.

Kyle: Yeah! If there’s not a mosh pit, I’ll start one. I’ll grab people from the corners and fuckin’ throw them around the space.

Michael: And the context of the show matters. In Seoul, there’s GBN [Live House], but no one just randomly goes to GBN thinking “Oh there’s music here!” Everyone goes knowing it’s going to be a hardcore punk set.

Kyle: It definitely depends on what venue or event you’re playing at. I love fuckin’ with the normies though.

Michael: Showin’ up on your date probably isn’t a good idea though. I guess they live and learn.

....

....”제가 그 때 쇼에서 했던 것은 땀을 흘리는 것 뿐이었고 대구 시티의 후반부에서는 미나와 엠제이가 스테이지로 올라와서 제 옷을 벗겼어요. 마지막에 제 옷은 갈기갈기 찢겨졌어요.”..”All I had on at that point at that show was an undershirt, and by the end of Daegu City, Meena and MJ came up on stage and ripped my clothes off. My shirt was in tatters by the end of it.”....

....

그래서 쇼에서 가장 좋았던 것이나 이야기가 있나요?

폴: 네, 서울의 잔다리 페스티벌에서의 스카썩으요. 오! 사람들이 무대를 뛰어 나오는 거요.  저는 노래마다 두 명의 사람들과는 어울렸어요. 제가 얘를 붙잡았어요(마이클을 가리키면서). 저희가 만난 이야기에요.

마이클: 저는 작지 않아요.

정말 로맨틱한데요.

마이클: 우리는 눈을 마주쳤고 제가 그의 어깨에 손을 올렸어요. 그래서 그가 저를 붙잡아서 놀았죠.

더티 댄싱에서의 패트릭 스웨이지가 생각나는데요.

폴: 그런 다음 더 키치스는 마지막으로 할로윈을 보여줘요. 저는 전에 그들을 본 적이 없었어요. 그들이 시작하고 누군가가 격렬하게 뒤에서 저를 밀었어요. 45분 동안 모든 것이 흐리게 보였고 모니터와 물건들이 부숴지고 연기가 나고 있었어요. 그리고 저는 금방 괜찮아졌어요.

마이클: 푸드포웜즈는 세계 언더그라운드 쇼에서 전 세계의 언더그라운 현장을 강조하는 다큐멘터리 시리즈로 공연을 했어요. 그리고 우리는 커뮨스에서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과 공연을 했으며 모두가 대구 시티를 좋아하는 것 같았어요. 제가 보기에는 누군가가 유신의 뒤에 있었거나 유신이 그들의 뒤에 있었던 것 같아요.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의 본두가 유신의 뒤에 있었어요. 최고의 반응이었죠.

카일: 제가 그 때 쇼에서 했던 것은 땀을 흘리는 것 뿐이었고 대구 시티의 후반부에서는 미나와 엠제이가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 스테이지로 올라와서 제 옷을 벗겼어요. 마지막에 제 옷은 갈기갈기 찢겨졌어요.

마이클: 성적인 것은 아니에요 - “옷을 못 쓰게 만드는 것”이에요.

카일: 저에게 있어 최고의 공연은 제가 재형을 처음 만난 더 키치스 공연이에요. 더 키치스를 전에 본 적이 있어요. 그들은 제가 좋아하는 80년대 하드코어 스타일 연주를 해서 제가 한국에서 가장 좋아하는 펑크 밴드에요. 그들의 앨범도 샀어요. 데스가카스와 함께 한 분할 씨디였어요. “나 정말로 너희 밴드 좋아해! 내 벨소리 방관자야”라고 말하면서 재형에게서 씨디를 샀어요. 그리고 그는 “고마워요, 고마워요”라고 말하면서 저를 안아주었어요. 그리고 늦은 저녁에, 그의 밴드가 방관자를 공연할 때, 그는 저를 찾아서 무대에서 뛰어 내려와 내 머리를 잡았어요. 그리고 마이크에 대고 소리를 지르면서 제 머리를 피크닉 바구니처럼 흔들었어요. 저에게 있어, 그 경험은 펑크 무대 중에서 한국 최고였어요.

..

So, what’s the best thing you’ve seen at a show or the best story from a show or a favorite one?

Paul: Yeah, Ska Sucks in Seoul at Zandari Festival. Oh! Just everyone on the stage and jumping off the stage. I was catching, like, two people per song. I caught this guy (gestures to Michael) it was epic.

Michael: Just for the record, I’m not a small guy.

It sounds really romantic.

Michael: We made eye contact and then I jumped onto his shoulders and it was just him as he caught me.

I don’t expect anything less than Patrick Swayze in Dirty Dancing.

Paul: And then The Kitsches show last Halloween. I hadn’t seen them before. They started and then someone violently pushed me in the back and it was a blur for about 45 minutes and monitors and things were breaking and smoking over. Then I just emerged.

Michael: I think in terms of a Food for Worms show, we played at the World Underground show for a documentary series that highlights all of the underground scenes from all over. And they were doing a thing in Korea, their second one in Korea, and we played a show in The Communes with The Drinking Boys and Girls Choir and it felt very much like everyone was down for Daegu City. I think someone ended up on YuShin’s back or maybe he was on their back? Bondu from Drinking Boys and Girls Choir was on his back. It was the best reaction.

Kyle: All I had on at that point at that show was an undershirt, and by the end of Daegu City, Meena and MJ [Drinking Boys and Girls Choir] came up on stage and ripped my clothes off. My shirt was in tatters by the end of it.

Michael: Not in a sexual kind of way - more of a “Fuck your clothes” kind of way.

Kyle: For me, the best show was The Kitsches, the first time I ever met JaeHyung. I had seen The Kitsches before and they had become one of my favorite Korean punk bands because my favorite style is that early 80’s hardcore, which is what The Kitsches do. I bought a CD from them. It was the split CD they did with Dead Gakkahs and I was buying it from JaeHyung and I said, “Oh I really like your band! Your song Fence Sitter is actually my ringtone.” And he gives me a “thank you, thank you” and a hug. Then, much later in the evening, when his band plays that song, he hunts me down, jumps off stage, grabs me by the mohawk, and while he’s screaming into the microphone, swings my head around like a picnic basket. That, for me, was my best Korean punk scene moment.

....

Photo: Tom Oliver

Photo: Tom Oliver

....

이것은 펑크가 사회적이고 정치적인 것을 조종할 수 있는 것 같은데요. 어떻게 들리고, 보이는 가에 대한 것이 아니라 강한 커뮤니티를 만드는 것에 대한 것이기 때문에 공연으로 뛰어 들 수 있고 경기장으로 만들 수 도 있어요. 또한 그런 생각들이 어떤 음악을 만들고 싶어하는지 결정하는 것에 도움의 되는지 궁금하네요.

마이클: 글쎄요, 저희는 커뮤니티에 대해 이미 얘기도 했고, 대구의 펑크 락에 관한(웃음) 대구 시티 노래도 있어요. 999패밀리와 몇 개의 스튜디오와 특정한 장소에 관한 것이에요. 어쩌면 아직까지 존재하는 지는 모르겠지만, 그 당시에는 있었어요.

카일: 저희가 그 곡을 작업할 때, 대구의 고전적인 무언가를 담기 위해 노력했어요. 적어도 이 노래에서는, 저희가 무엇을 했는지 알 수 있어요.

그게 대구 시티 이피 앨범이군요. 백 드링크라는 곡도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요-

폴: 그것도 도시에 대한 곡 이에요.

맞아요, 저도 고고스에 대한 것 일거라고 생각은 했었어요.

카일: 고고스에 대한 거 맞아요.

마이클: 외국인으로서 발자취는 찾는 것에 관한 것이에요.

카일: 제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이기도 해요.

지극히 제 개인적인 질문이었어요: 연주한 곡 중에 어떤 곡을 가장 좋아하나요?

카일: 저는 로콰이셔스를 좋아해요. 서정적이거든요. 지극히 주관적이지만요. 이 곡은 사회적 불안을 말을 많이 함으로써 보완하는 것에 관한 것이에요. 그런 이유때문에 좋아하는 경향도 있어요.

유신: 저는 더 크라운대구 시티를 좋아해요. 더 크라운은 정말로 다양한 리듬을 가졌고 대구 시티는 화음이 좋아요: 노래를 불러야 겠어요.

폴: 맞아요. 유신은 한국어로 노래해요!

마이클: 그 아이디어를 준 사람은 우리의 친구, 레드보이였어요. 초반에 저는 한 구절만 부를려고 했는데, 레드보이가 우리의 연습을 보고 말했죠, “이봐, 너희들 밴드에는 한국인이 있고, 너희는 지금 한국에 있어. 대구 시티를 가질 수 없고 한국인 멤버가 한 구절도 부를 수 없어.”

폴: 저는 바이트 더 필로오를 좋아해요. 하드코어로 시작해서 연주하기에 재미있는  파이트 송으로 바뀌는게 재미있거든요. 노래로 폭발하는 것 같아요 (순간을 위한 에어 드럼). 그리고 세계를 장악하고 인간을 노예로 삼는 로봇 곰에 관한 더 로봇 베어 트릴로지라는 세 개의 곡이 있어요. 우리의 폭력과 비슷해요. 연주하는게 정말 재미있는 곡이에요.

카일: 그리고 너가 가사를 썼고 말이야.

폴: 내가 했지, 내가 했어. 근데 다시 한 번 말하지만 많은 격렬한 박동이 정말로 강렬해.

카일: 평소에 저희가 하는 것과 너무 다르기 때문에 재미가 있기도 해요. 저희는 저희를 정말로 좋아해주는 사람이 있어요, “도대체 이게 뭐야?” 저는 이게 펑크 만의 매력인 것 같아요. 저희는 사람들이 모르게 하는 걸 좋아해요. 가끔 저희에게 일관되게 말해주는 사람도 있어요, “아니야 우리는 안해.” 이게 우리를 재밌게 만드는 것 같아요.

마이클: 좋아하는 곡이 무엇이냐고 물어봤을 때 부터, 계속 생각하고 있었어요 “나는 정말로 이것을 좋아하고 연주하는 것을 좋아해요,” 그런데 폴이 말한 것처럼, 저도 로봇 베어를 좋아해요. 세 개의 다른 섹션이 있고 정말로 독특한 소리가 있거든요. 제가 라이브로 공연하는 것을 제일 좋아하는 곡 일 거에요.

폴: 스티븐은 어떤 곡 좋아해?

스티븐: 로봇 베어 의 부분을 좋아해요. 백 드링크파이트 송도 좋아해요.

마이클: 여기에 대해서 말이 많은데, 로봇 베어에서 한 파트만 말하는거에요.

..

It seems like punk is able to navigate all sorts of social and political waters. You can rock up to a show and have it be an even fucking playing field because it’s not about what you sound like or how you look, but about creating a stronger community and I was wondering if any of those ideas help you decide what kind of music you want to produce.

Michael: Well, we’ve talked about the community and we have a song called Daegu City Punk Rock which is about (laughs) Daegu City punk rock. It’s about references to the 999 Family and a couple of the studios and specific venues. Maybe some of the things aren’t really active anymore, but they were at the time.

Kyle: When we were writing that, we definitely tried to put something together that was a little more anthemic of the Daegu scene. So at least for that one song, it really informs what we did.

And that’s off the EP, Daegu City. There’s a song called Bag Drinks as well -

Paul: That’s also about the city.

Right, I sort of thought it was about Go-Go’s but I wasn’t sure.

Kyle: It’s definitely about Go-Go’s.

Michael: It’s about finding your feet as an expat.

Kyle: That was my favorite song off the EP, too.

That was my real question: what are some of your favorite songs that you’ve played.

Kyle: Well, my favorite song that we do is called Loquacious because, lyrically, for me that’s the most personal. And that one is about making up for social anxiety by being overly talkative. So I tend to get the most into that for that reason.

YuShin: My favorite songs are The Clown and Daegu City because The Clown has a really different rhythm section and the chords are so good and I like Daegu City for one reason: I get to sing.

Paul: Yeah! He sings in Korean!

Michael: That was our friend, Redboi, who gave us that idea. Initially, I was going to sing a verse, but then Redboi was watching us practice when he said, “Dude, you’ve a Korean in your band and you’re in Korea. There’s no way to have a song called Daegu City and not have the Korean member of the band sing a verse.”

Paul: So my favorite songs are Bite the Pillow, which is fun because it’s straight ahead hardcore and then we have a transition into this song called Fight Song that starts with blast beats which are really fun to play. So it kinds of explodes into the song (air drums for a moment). And we have three songs called The Robot Bear Trilogy that are about a robot bear who takes over the world and enslaves all the humans. That’s kinda like our violence trilogy and that’s really fun to play.

Kyle: And you wrote the lyrics to that.

Paul: I did, I did. But, again, lots of a blast beats, really intense.

Kyle: That one is fun to do because it’s just so different than anything else we do. We get people who follow what we do going, “What the fuck is this?” I think that’s a really fun part of punk. We like to catch our audience off guard. We sometimes get people telling us we need a consistent sound, and it’s like, “No we don’t.” That’s what makes us fun.

Michael: When you asked what’s our favorite song, I kept thinking “Well I really like this and playing that is really fun,” but like Paul said, I think I really like Robot Bears because it has three different sections and is just a really unique kind of sound, I feel. It’s probably my favorite place to play live.

Paul: Stephen, what’s your favorite song?

Stephen: Robot Bears pt. 1, Bag Drinks, and Fight Song.

Michael: Very controversial, only one part out of three for Robot Bears.

....

 

....”무대에서의 의사 소통은 정말로 좋아요. 저희는 서로의 마음을 알 수가 있어요. 그리고 2년 후에 서로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다른 밴드를 찾아야 하겠죠.”..”our ability to communicate with each other on stage is very good. We can read each other and if you don’t have that mind link after two years, you need to find a new band.”....

....

새로운 앨범이 나왔는데요 [다운 인 더 밸리가 2017년 2월에 발매되었어요] 다섯 명의 멤버 중 세 명이 서울에 살고 있어요. 많은 의사 소통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어떻게 의사 소통을 하나요?

마이클: 저희가 연주하는 많은 노래를 지금도 연주하고 있어요.

카일: 2 년 정도 했죠.

마이클: 녹음은 서울에서 진행해요. 그래서 저와 폴이 먼저 저희 부분을 녹음하고, 그 다음 다른 사람들이 주말에 와서 그들 파트를 녹음해요. 녹음 자체는 어렵지 않아요. 그런데 실제로 연습을 하고 밴드로서 시간을 보내는 것은 어려워요. 저희는 불과 공연 몇 시간 전에 연습해요.

초창기에는 너희 모두가 연습을 하고, 누군가는 ‘우리 이 노래 연주해 본 적 없어’라고 말하면서 새로운 노래를 제안했으며, 첫 연습때는 연주를 멈추고 수정하기를 반복하고, 두 번째에서는 여전히 수정해야 할 것은 남아있었지만, 세 번째에서는 정말로 멋졌다고 말해주고 싶어 - 오랫동안 연습해왔던 것 처럼 들렸어.

카일: (장난스럽게) 실제 노래에요!

그런데 정말로, 사람들이 어떻게 연습을 하는지 듣고 어떻게 같이 일하는지 보는 것은 정말 인상적이에요.

카일: 저희는 2년을 같이 했어요. 그래서 무대에서의 의사 소통은 정말로 좋아요. 저희는 서로의 마음을 알 수가 있어요. 그리고 2년 후에 서로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다른 밴드를 찾아야 하겠죠.

앨범 제작 과정은 어땠나요?

마이클: 똑같았어요. 폴이 와서 녹음을 끝내면 저는 그것을 모으고, 몇 주후에 유신과 스티븐이 와서 녹음하면 우리는 또 그것들을 모으고, 그리고 카일을 마지막으로 녹음이 끝나요. 저희는 썬더호스를 소유하고 있는 커크 권과 썬더호스 스튜디오의 제프 모세와 함께 일하고 있어요. 그들은 정말 프로페셔널하고 함께 일하는게 놀라워요. 그들은 앨범을 만드는 데에 있어 많이 도와줬어요. 그들은 정말로 훌륭했어요.

카일: 그리고 제프는 저희가 연주하는 것을 한 번밖에 보지 않았지만, 저희 노래를 생소해 하지 않았어요. 또한 제프는 지난 일 년 동안 저희를 한 번 보았고 커크는 저희가 어떤 노래를 하는지 몰랐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정말 좋고 저희에게 필요한 부분을 알려줄 만큼 충분할 정도로 저희를 이해하고 있었어요.

마이클: 가끔 밴드에서 벗어나는게 도움이 되요. 우리들끼리만 생각을 할 때에는 특정한 소리만 듣는데, 그들은 진짜 저희 노래를 들을 수 있어요. 어떤게 괜찮고 안 괜찮은지를요.

폴: 정말 썬더 호스를 추천해요; 제프와 커크를요. 그들은 믿을 수 없을 만큼 멋지고, 프로페셔널하고, 지식이 풍부해요.

마이클: (장난스럽게) “이거 썬더 호스 스튜디오에서 너 주려고 가져왔어”

폴: 하하, 너무 많이 이름을 들먹여요.

카일: 그들과의 일은 끝났지만,  그들을 정말 좋았어요.

..

So you have an album coming out [Down in the Valley was released on February 16, 2017] and three out of five members of the group now live in Seoul, so it must require a lot of communication. How do y’all manage with that?

Michael: Well, a lot of the songs we play, we’ve been playing for a while now.

Kyle: About two years now.

Michael: And we’re actually recording the album in Seoul, so what it came to was me and Paul recorded our stuff first and then the guys would come up for the weekend and do their parts then. I mean, it’s difficult, not in terms of recording the album, but in terms of getting actual practice and man hours in as a band, we kind of only practice in the hours before our show.

I will say that there was a moment when y’all were practicing earlier and someone suggested a song followed by “We’ve never played this song before” and the first time, you would stop and correct, then the second time there was a little more correction still, but by the third time, honest to god, holy shit - it sounded like an actual song that had been practiced for ages.

Kyle: (jokingly) There’s an actual song in there!

But seriously, it’s genuinely impressive to hear people go through a practice and see how well people can work together.

Kyle: We have had the same line-up for two years. So our ability to communicate with each other on stage is very good. We can read each other and if you don’t have that mind link after two years, you need to find a new band.

What has the album making process been like for you?

Michael: Well, it started off in the standard way. Paul came up and it was just us the first weekend and we got all of our parts finished in a weekend and then a couple of weeks later YuShin came up and Stephen came up, and we got those parts down and then Kyle finished his part. We’re working with Jeff Moses with Thunderhorse Studios and Kirk Kwon who owns Thunderhorse. They are super professional and amazing to work with and have helped us out with the sound and the process of doing it. They’ve done a really great job with that.

Kyle: And Jeff has only really seen us play once, so he’s not really familiar with our stuff. But even though Jeff saw us once over a year ago and Kirk’s never heard what we are doing, they both understand us enough to give us really good, poignant suggestions.

Michael: Sometimes it’s helpful to be a bit removed from the band. Especially when we think in our heads that something will sound a certain way, but they are able to hear the reality of it. What works and what doesn’t.

Paul: Yeah, I’d highly recommend Thunderhorse; really recommend Jeff and Kirk. They’re incredibly nice, incredibly professional, very knowledgeable.

Michael: (jokingly) “This has been brought to you, by Thunderhorse Studios.”

Paul: Haha, there has been a lot of name dropping.

Kyle: Well, credit where credit’s due. They’ve been really good with us.

....

Photo: Tom Oliver

Photo: Tom Oliver

....

끝이 났군요: 제가 적어 온 질문들과 개인적으로 했던 질문들도 끝이 났어요. 따로 하고 싶은 말 있으세요?

카일: 우리 앨범을 사는거요?

폴: 공연보러 오세요. 춤추고 노래 불러요.

유신: 저는 정말로 이 밴드가 좋아요. 제 꿈을 이 밴드와 멤버들로 이루고 있거든요.

정말 너무 좋네요.

카일: 이 지구상에 펑크 락이 필요한 나라가 있었다면, 그 나라는 한국이고 한국인이 펑크락이 얼마나 필요한지 알았더라면 케이팝은 존재하지도 않았을 거에요. 펑크 음악은 출구이며, 팝 음악은 정신을 혼란하게 만들어요. 그게 제가 생각하는 거에요.

마이클: 크레용 팝은 놀라 웠어요.

(우슴)

..

So that’s the end of it: the questions that I had written down and then the ones I made up as we went along. Is there anything else you’d like to add or say?

Kyle: Buy our album?

Paul: Come to the show. Mosh, dance, sing along.

YuShin: I really like this band because I’m doing my dream through this band and with these members.

That’s actually so nice. Goddammit.

Kyle: I think that if ever there was a country on this planet that needed punk rock, it’s South Korea and if Koreans knew how much they needed punk rock, then there’d be no K-pop. Punk music is an outlet, pop music is a distraction. That’s how I think.

Michael: Crayon Pop were amazing, you take that back.

(all laugh)

....


....

여기서 더 보세요:

페이스북  밴드캠프 스레드리스

번역: 김하린

..

Follow Food For Worms Here: 

Facebook Bandcamp Threadless

Translation: Harin Kim

....

....Watch: 더티라콘 - 아직은..Watch: Dirtyrockhon - Not Yet....

....Watch: 더티라콘 - 아직은..Watch: Dirtyrockhon - Not Yet....

Listen: 57 - Making Fire

Listen: 57 - Making Fire

한국어
Engli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