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sque iaculis facilisis lacinia. Mauris euismod pellentesque tellus sit amet mollis.
— Claire C.
....김태춘..Kim Tae Chun....

....김태춘..Kim Tae Chun....

....

김태춘은 부산 그리고 한국을 통틀어 잘알려진 가수이자 기타 연주가이다. 그가 서울에서 종종 연주를 하는 동안, 부산에서 그의 쇼에 가는 것은 마치 비밀스러운 클럽에 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자그마한 사람들이 잘 안다니는 커피샵이나 가구점에서 꽤나 자주 연주하곤 한다. 찾기 아무리 힘든 장소라도 언제나 사람들로 붐빈다. 그는 생동적이자 매력적이며 카리스마 있고 심지어 약간은 부끄럼도 탄다. 가끔은 마치 그가 놀랐던 것 같았다가, 신성모독적인 가사를 드러내고, 아이처럼 음흉한 미소를 지었다가도 무엇인가를 가지고 달아나기도 한다. 그는 메일을 통해 앵글매거진의 인터뷰를 하기로 했다.

..

Kim Tae Chun, a singer and guitarist in Busan, is well-known throughout Korea. While he plays often in Seoul, going to one of his shows in Busan feels a bit like being in a secret club. Often, he plays in a small coffee shop or even a furniture store, somewhere off the beaten path, yet no matter how difficult it might be to find his shows, each venue is always filled to capacity. Live, he is personable, charismatic and, somehow, shy — sometimes coming upon profanity in his own lyrics as if he were surprised, then busting into a wicked grin like a kid getting away with something. He agreed to answer a few questions for Angle Magazine through email.

....

....

본인에 대해 조금 알려달라.

기타치고 노래하는 김태춘이다. 일단은 기타 가르치는 걸로 먹고 살고 있다.

어떤종류의 음악을 만드는가, 이것은 한국에서는 흔하지 않은 곡인데

음. 컨트리 비슷한거 만들고 있다. 컨트리 중에서도  더 오래된 컨트리 음악.

어떻게 블루/포크/컨트리 음악을 만들게 되었나? 이유는?

원래 어릴때부터 많이는 아니지만 블루스 음악을 좋아하고 따라하고 했었는데 본격적으로 곡을 쓰고 하지는 않았다. 원래 하던 밴드를 쉬면서 이것 저것 찾아듣다가 블루스나 컨트리 다큐멘터리 영화도 보고 음악도 더 듣고 나서 나도 한번 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흔히 루츠음악이라고 하는데 나도 루츠음악에서 나오는 가지가 되고싶은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언제라도 바꿀마음은 있고 루츠음악에만 머물고 싶지는 않다.

..

Please tell us a bit about yourself.

I am Kim Tae Chun, I play the guitar and sing. For now, I make a living by teaching guitar lessons.

How would you categorize the music you make? It's a bit unusual in Korea.

Umm, I make music that’s like country music. Within that country genre, it’s the older kind of country.

Why and how did you start writing blues/folk/country songs?

I used to like and follow blues music, though not that much when I was young. Back then, I didn’t make a song in earnest. I wanted to make a song while I stayed away from my own band, so I listened to music from many genres, and I watched country music documentaries. Commonly, it is called “roots music,” but I am not sure that’s what you’d call my music. I want to be a branch off roots music. I’m always changing my mind, so I don’t want to stay only on roots music.

....

Photo by Lim So

Photo by Lim So

....

당신 노래를 잘 알고있지만 가사내용을 모두는 이해하지를 못한다. 이전에 곡의 가사가 당신에게 매우 중요한 가사임을 언급했었는대 아마도 우리독자들과 그내용을 같이 얘기해볼수 있으것같은데. 어떤가?

그렇다. 가사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이라서 한국사람들한테 한국말로 얘기하는 것을 좋아한다. 보통 외국인들은 고향에서 흔한 음악이라 음악 스타일 자체에 관심을 가지는 것 같다. 그것도 나쁘지 않고. 다 일일이 가사를 번역할수는 없을테니 간단히 가사에 대한 몇 가지만 이야기 해 보겠다

내 사랑은 롯데 캐슬위에- 이건 돈없어 여자친구를 롯데캐슬에 사는 부자한테 뺏기고 우는 내용이다.

악마와 나- 사람들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만든 그들의 천국은 무너졌으니 이제 나는 악마와 소풍을 갈거라는 내용이다.

지옥에서 온편지- 지옥에 가는 리스트의 첫번째에 내 이름이 있다는 편지를 어젯밤 받고 지옥을 본 뒤 하나님을 믿게 되었다는 노래.

..

I have to confess, I can't understand all of your lyrics, even though I'm pretty familiar with your songs. We’ve talked a little bit about the importance of lyrics to you, but maybe you can share with our readers. How do you feel about your growing audience of non-Korean speakers? Can they ever really understand your work?

Yes, the lyrics are really important, so I like speaking to Korean people in Korean. I think foreigners have an interest in the music style because it is usually music familiar to where they’re from. That’s not a bad thing. Let’s talk about a few of my lyrics since it is hard to translate entire songs.

“My Love is in Lotte Castle”: This song is about when I cried because I was separated from my girlfriend by the rich people who live in Lotte Castle.

“Devil and Me”: Heaven, which is made real by what we believe is right, is destroyed, so now the devil and I will go on a picnic.

“Letter from Hell”: I tell a story about receiving a letter. My name is on the first line of the list going to hell, but once I see hell, I come to believe in God.

....

....

어떤노래들은 정말로 짖궂은 유머감각이 있기도하고 어떤노래들은 아주 공격적이다.("좆같은세상 갈아엎어요"같은말). 그 가사들은 어떤 영감을 받고 만들었고 그리고 듣는이들의 어떤 반응을 기대하는가?

욕이 들어가거나 조롱하는 가사들은 평소에 우리가 싫어하는 사람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말들을 딱히 순화시키지 않아서 그렇지 우리가 술먹고 항상하는 얘기들이고 저질 농담들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그런게 웃기다고 생각하니까 듣는 사람들도 듣고 웃는다면 성공이다.

미국 컨트리음악문화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지금 하고 있는 음악들이 옛날 컨트리미국 아티스트들과 바슷한 사운드와 닮은점이 있긴하지만 본인의 문화가 아닌데. 어떤 연관성이 있다고 생각합나?

사실은 미국에 가본적도 없고 컨트리 음악 문화에 대해서 잘 모른다. 컨트리 음악이란게 미국에서 사람들에게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도 감이 안오고. 그래서 미국사람하고 특정 음악장르에 대해서 얘기하기를 피하는 편이다. 왜냐면 잘모르니까. 컨트리를 좋아하는건 그냥 촌스럽고 때로는 유쾌하고 단순하고 너무 멋부릴려고 안하는 멋이 있고 그래서 좋다. 사람들이 스마트폰이 없어도 기타하나만 있으면 즐길수 있고 춤출수 있는 시대 좀 더 피가 진한사람들이 하던 음악이라서 더 많이 듣는것 같다. 나 또한 좀 진한 음악을 하고 싶어서 옛날 노래들을 많이 듣고 따라하다보니까 비슷하게 들릴거다.

..

Some of your songs have a really wicked sense of humor, and others are pretty aggressive (I'm thinking of 좆 같은 세상 갈아엎어요). What inspires your lyrics, and how do you hope audiences will react?

It’s because I don’t purify the language. My lyrics are sharp, and wicked jokes are common when we drink alcohol. So really, I think it’s funny. If the audience agrees with me and laughs, then it’s a success.

What about American country music culture? You have a similar sound and style to older American country artists, but you're not from that culture. Do you feel connected to it somehow?

I have never been to the States, so I don’t know the country music culture there. I can’t begin to imagine how meaningful country music is for Americans, so I avoid talking about it with Americans since I can’t connect. Personally, the reason I like country music is that it’s fun and simple; it is beautiful without needing to decorate itself. We can enjoy it even if all we have is a guitar, no smart phones required. Also, I listen to country music a lot because I know it resonated deeply with the people who used to play it a long time ago. I hope to make and play deeper music. That’s why I prefer listening to the old songs.

....

 

Photo by Lim So

Photo by Lim So

....

요즘 녹음하느라 많이 바쁘다고 들었다. 요즘 당신이 하는 그 계획들에 대해 설명해 줄 수 있나?

녹음도 끝나고 앨범도 벌써 나왔고 활동도 접었다. 크리스마스 캐롤 앨범을 작년 11월 말에 내고 12월 내내 전국을 돌아다니며 공연을 하고 25일을 끝으로 투어를 마쳤다.

앞으로의 계획은 좀더 먹고 살것에 대한 궁리를 하는 것이고, 두번째 풀앨범도 가능 하면 내고 싶다. 곡도 좀 만들고.

..

You've been busy recording. Can you tell us about your latest projects?

I am currently finished recording and the album is out. Last year, I recorded a Christmas album in November and performed around the country in December, finishing my tour on December 25th. My future plans include figuring out how to make money, and I want to publish a second full album, if possible. I want to make songs, to create

....


Find Kim Tae Chun online here: 

Bandcamp

Facebook

Photos by Lim So

....Read: 김정수..Read: Kim Jeongsu....

....Read: 김정수..Read: Kim Jeongsu....

....Listen: 그레이 - Empty Space..Listen: Graye - Empty Space....

....Listen: 그레이 - Empty Space..Listen: Graye - Empty Space....

한국어
Engli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