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앵글매거진은 남한에서 재능 있는 많은 예술가들을 소개하고, 수상 경력에 빛나는 온라인 간행물이다. 우리는 계속해서 우리 주변에 있는 놀랍도록 창의적인 집단사회에 의해 영감을 받고, 그들의 작품들을 특집이나 미디어, 엄선된 내용을 통해 알리려고 한다. 가장 독특하고 흥미로운 아티스트, 자신의 분야에서 이제 막 시작한 신예 아티스트들을 알기 원하는 사람들이 우리 잡지의 구독자이다.

..

Angle Magazine is an award-winning online publication that showcases the multitude of talented artists in the southern half of Korea. We are constantly inspired by the amazing creative community around us and seek to shine a light on their work through features, original media, and curated content. Our readers come to us to find the most unique and exciting artists across all mediums, both emerging and established, right in their own back yard.

....

....세이수미: Big Summer Night..Say Sue Me: Big Summer Night....

....세이수미: Big Summer Night..Say Sue Me: Big Summer Night....

....

멤버 최수미(기타, 보컬), 김병규(기타, 보컬), 하재영(베이스), 강세민(드럼)

..

Say Sue Me is Sumi Choi (vocal/guitar), Byunggyu Kim (guitar), Jaeyoung Ha (bass) and Semin Kang (drums).

....

....

세이수미는 서울 인디레이블 일렉트릭 뮤즈(Electric Muse)에 소속된 이래 대한민국 전역을 누비며 활발한 공연을 펼치고 있으며, '섹시한 서프뮤직'으로 빅베이비드라이버(Big Baby Driver), 김태춘, 그리고 텔레플라이(Telefly)와 함께 사랑받는 한국 인디뮤지션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무겁고 선율적이며, 요 라 탱고(Yo La Tengo)의 영향을 받은 세이수미의 음악은 부산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에서 사랑을 받고있다. 2014년 한해동안 세이수미의 인기는 두드러지게 높아졌지만, 멤버들은 바뀐것이 별로 없다고 한다.

세이수미는 약 8개월 전 데뷔앨범인 ‘We’ve Sobered Up’을 발매한 이후, '거의 매 주말' 국내 크고 작은 도시를 다니며 팬들을 위해 공연해왔다. 다른 도시로의 여행에 지치고 때로는 스트레스도 받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이 즐기는 것을 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한다. 다른 도시에서 이전에 함께 공연한 적이 없었던 다른 밴드들과 같은 무대에 서는 것도 즐겁지만, 부산에서 지니어스, 바비돌스와 함께 정기적으로 공연을 하고있다.

..

 

Say Sue Me has been filling venues all over Korea ever since signing with Seoul label, Electric Muse, and adding their “sexy, surf music” to a list of acclaimed Korean indie musicians like Big Baby Driver, Kim Tae Chun, and Telefly. Well loved in Busan (and all over the peninsula) for their dense, melodic, Yo La Tengo-inspired sound, their popularity has increased markedly during the past year, but they say they haven’t changed all that much.

After releasing their debut album, We’ve Sobered Up about eight months ago, Say Sue Me can be seen playing more shows, “almost every weekend” they say, and traveling extensively throughout Korea, gathering a devoted fan following in cities large and small. They are tired from all the travel, and occasionally feel stressed, but say that they feel lucky to be able to spend so much time doing what they enjoy. Having been welcomed to play in various cities alongside a number of bands they hadn’t played with before has been fun for the band, but they continue to make shows in Busan regularly alongside groups like Genius and Barbie Dolls.

....

 

Photo: Lim So

Photo: Lim So

....

데뷔 앨범 이후 8개월동안 세이수미는 술에서 깨었을까? "하하... 저는 노력 했었죠." 보컬인 수미가 말한다. "다른 멤버들은 전혀 시도도 안했지만요." 세이수미의 음악은 이들의 트위터 소개글에서 볼 수 있듯 여름의 필수품, 맥주와 바다를 떠올리게 한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의 여름음악을 담은 EP가 발매된다는 소식이 무척이나 반갑다. EP의 제목은 심지어 'Big Summer Night'이며, 지금까지 세이수미를 유명하게 해 준 것보다 그 이상을 보여준다고 약속한다. 밴드 멤버들은 이번 EP에 담긴 곡들의 사운드는 ‘We’ve Sobered Up’과 비슷하지만, 그보다 좀 더 클래식하고 순수하며 서정적인 락 사운드를 들려 줄 것이라고 한다. 보컬 수미는 특히 'Bad Habit'이 EP에 수록된 것에 굉장히 기뻐했다. "이 곡을 녹음할 수 있을지 사실 잘 몰랐어요. 최근에 병규오빠가 이 곡을 작곡했고 제가 단시간에 가사를 썼죠. 이번 EP에서 가장 좋아하는 곡이에요"

서울의 전문 스튜디오가 아닌 부산의 밴드 연습실에서 EP 녹음을 한 이유를 물었을 때, 그들은 데뷔앨범 ‘We’ve Sobered Up’의 프로듀서인 케이시 맥키버(지니어스/바비돌스)에 대한 신뢰를 이유로 들었다. "멤버 다 같이 서울에 가서 녹음을 하기는 힘들어요. 또 케이시의 실력을 믿기 때문에 부산에서 녹음하게 되었죠." 또한, 수미는 "우리가 소속된 레이블에서 우리 밴드에게 주시는 도움에 감사해요. 하지만 우리가 스스로 뭔가 하고싶을 땐 그렇게 하고싶어요." 라고 덧붙였다.

..

So, have they sobered up at all in the past eight months? “Haha, Yeah...I tried,” Sumi says, “but the others didn’t try at all.” The band’s music evokes (as their Twitter bio describes) those summer essentials, 맥주 (beer) and 바다 (sea), so the summer release of their new album is appropriate. They’re even calling it Big Summer Night and it promises to offer more of what has made them so appealing thus far. The band says the sound is very similar to We’ve Sobered Up but they think it is more classic and offers a purer, more melodic rock sound. Sumi is especially excited about the inclusion of “Bad Habit” on it. “We didn’t know that it was going to be recorded. He (Byungyu) made that song recently and I wrote the lyrics really quickly. It’s my favorite song on the album,” Sumi says.

When asked about their choice to record in their practice space in Busan instead of in a studio in Seoul, the band cites practical reasons as well as their trust in their friend and We’ve Sobered Up producer, Casey McKeever (Genius/Barbie Dolls). “We wouldn’t all have been able to go to Seoul all the time,” they explain, “ and we believe in Casey.” Also, as Sumi notes, “We love and appreciate the help our label gives us, but whenever we can do something by ourselves, we like to do that.”

....

Photo: Lim So

Photo: Lim So

....

세이수미는 이제 여름과 2015년의 하반기를 앞두고 있다. 'Big Summer Night' 홍보와 세이수미의 음악을 다른 이들과 나누고자 국내 및 국외 투어를 계획하고 있다. 보컬 수미는 지금껏 영어로만 가사를 써 왔는데, 앞으로 한국어로 감정을 표현해보고 싶다고 한다. "조금 무서워요. 사람들 앞에서 벌거벗은 기분이랄까요. 하지만 변명은 그만하고 연습해야죠. 그래도 너무 어려워요. 조그만 차이로 뉘앙스가 크게 바뀌거든요."

세이수미는 현재로서는 장기적인 계획은 없다고 한다. 바닷가로 가서 친구가 미국여행에서 사온 전통 테네시 문샤인을 맛본 뒤 공연장으로 돌아와 공연 준비를 한다. 세이수미의 음악이 시작되자 광안대교 불빛을 배경으로 관객들이 춤을 추며 노래를 따라부르기 시작한다. 세이수미는 섹시 서프 뮤직을 즐기기에 가장 좋은 여름이 다가온다는 사실에 무척 들떠있다. "우리는 바다에 굶주렸다." 수미가 말했다. "그리고 맥주도." 세민이 덧붙였다.

..

Now the band is looking forward to summer and the rest of the year. They’ll be touring to promote Big Summer Night and they express their desire to share their music both inside Korea and internationally if they get the chance. Also, Sumi, who primarily writes her lyrics in English, wants to experiment with writing more in Korean. “It’s a little scary,” she admits, “It feels like I am naked, but that’s just an excuse. I should practice. But, it just feels difficult-- so many nuances with very small differences.”

But, at the moment, they aren’t looking very far ahead. They stroll out to the beach and taste their first real Tennessee moonshine, (brought back from a friend’s trip to the States) and wander back upstairs to prepare their set. As they begin to play, the crowd dances and sings along with the lights of the Gwangalli bridge behind them. Say Sue Me is just excited for summer, the natural time for sexy surf music. “We’re excited for the sea,” Sumi says. “And beer,” Semin adds.

....


Translation: Jeongmin Lee

Find Say Sue Me online here: 

Facebook

Twitter

Buy: Big Summer Night

....12AM: 코끼리민..12AM: Min the Elephant....

....12AM: 코끼리민..12AM: Min the Elephant....

....12AM: 제스 힌쇼..12AM: Jess Hinshaw....

....12AM: 제스 힌쇼..12AM: Jess Hinshaw....

한국어
Engli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