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앵글매거진은 남한에서 재능 있는 많은 예술가들을 소개하고, 수상 경력에 빛나는 온라인 간행물이다. 우리는 계속해서 우리 주변에 있는 놀랍도록 창의적인 집단사회에 의해 영감을 받고, 그들의 작품들을 특집이나 미디어, 엄선된 내용을 통해 알리려고 한다. 가장 독특하고 흥미로운 아티스트, 자신의 분야에서 이제 막 시작한 신예 아티스트들을 알기 원하는 사람들이 우리 잡지의 구독자이다.

..

Angle Magazine is an award-winning online publication that showcases the multitude of talented artists in the southern half of Korea. We are constantly inspired by the amazing creative community around us and seek to shine a light on their work through features, original media, and curated content. Our readers come to us to find the most unique and exciting artists across all mediums, both emerging and established, right in their own back yard.

....

....비하인드 더 씬: 클러브헤비의 헤비누나..Behind the Scene: ClubHEAVY’s Heavy Noona....

....비하인드 더 씬: 클러브헤비의 헤비누나..Behind the Scene: ClubHEAVY’s Heavy Noona....

....

사람들이 도시의 음악 현장에 이야기 할 때 마다, 클럽 린치핀 이야기는 빠지지 않는다. 로스앤젤레스에는 마스크가 있고, 뉴욕에는 CGBG’s가 있으며 대구에는 클럽헤비가 있다. 작년 2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클럽헤비는 두 배의 길이 편집 앨범을 발매했다. 대명동에 위치한 클럽은 한국에서 소규모 공연장이 완전히 합법이 되기 이전부터 라이브 음악의 기초였다. 1999년 이전에는 많은 클럽들이 사업 등록을 할 때, 일반 식당으로 등록되었다. 이러한 클럽들의 합법적인 운영을 위해서 식품 위생법을 개정했다 (코리아 타임즈). 20년은 인상적인 업적이고, 헤비누나로 알려진, 헤비의 주인이자 운영자를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그녀는 역사, 향수, 별 처럼 반짝이는 눈을 가진 고양이에 대해 이야기 했다.

..

Whenever people talk about a city’s music scene, there’s always a lynchpin club. Los Angeles had The Masque, New York had CGBG’s, and Daegu has ClubHEAVY. Having just celebrated its 20th Anniversary this past year, ClubHEAVY has released a double-length compilation album to celebrate. The club, located in Daemyeong-dong, has been been a cornerstone of live music since before small venues were entirely legal in Korea. Prior to 1999 many small clubs were listed as general restaurants on their business registrations. It took a revision to the Food Sanitation Act to allow these clubs to legally operate (The Korea Times). Two decades is an impressive feat so I took the opportunity to pick the brain of HEAVY’s owner and operator, known to all as Heavy Noona. She spoke of history, nostalgia, and a starry-eyed cat.

....

....”왜 라는 질문이 이상할만큼 저에겐 그게 너무 자연스러운 일이었고. 다른일을 했으면 어땠을까 상상이 안되요.”..”It’s very natural for me to do this type of work. I can’t even imagine how I’d do anything else.”....

....

첫번째, 당신에 대해서 소개해 주세요.

안녕하세요 저는 헤비누나 신은숙이라고 합니다. 이름은 거의 사용하거나 불릴일이 없네요.

클럽 헤비의 역사에 대해 간략히 소개해 주세요. 언제 처음 문을 열었나요?

처음 클럽헤비가 오픈한 것은 94년도이고 공연을 몇 번 하기는 했지만 작은 퍼브 분위기였어요. 저는 손님으로 놀러다니다가 96년부터 회사를 다니면서 저녁시간은 헤비에서 공연기획도 하면서 함께했어요. 그후 몇 년간 같이 운영하다가 클럽헤비를 인수하고 혼자 운영하고있습니다

왜 클럽을 열기로 결정했나요?

왜 라는 질문이 이상할만큼 저에겐 그게 너무 자연스러운 일이었고. 다른일을 했으면 어땠을까 상상이 안되요. 그 시절 내가 하고싶고 할줄아는건 공연이 열리는 클럽뿐이었어요.

..

First, tell us a little about yourself.

Hello, I’m Heavy Noona (sister), Eunsook Shin. People rarely call me by my given name.

Please share a short history of ClubHEAVY. When did ClubHEAVY open?

ClubHEAVY first opened in 1994 and there were a few performances, but it was like a small pub. I was a patron, and from 1996, I planned performances in HEAVY in the evenings while I was working at a company. I helped the owner run ClubHEAVY over the next few years and then I took over and I have been running it alone.

Why did you decide to open the club?

It would be so strange for me to ask, ‘why?’ It’s very natural for me to do this type of work. I can’t even imagine how I’d do anything else. All I wanted to do and all I could do at the time was run a club where concerts were held.

....

....

....”나는 특별히 고양이를 좋아하지도않는데 헤비고양이 마스코트는 귀엽고 사랑스럽죠? 뭔가 비밀도 가지고있고 나이도 엄청 많을거같은고양이.”..”I don’t specially like cats, but the HEAVY cat is cute and lovely, isn’t it? A cat that has a secret and is old”....

Heavy로 이름지은 이유가 무엇인가요?

내가 지은건 아니지만 그때 대구 락씬 (거의 우리나라 통틀어서) 메탈이 강세였고 주류였어요.헤비메탈에서 따온 이름이예요. 지금 참 누군가 이름을 물을때마다 이름에 얽힌 더 멋진 이야기를 해줄수없어서 안타깝기도 하지만 이미 너무 오래 이어져 온 이름이라 바꾸기가 쉽지않고요.어쩌면 뭔가 고유명사가 된듯해서 이름을 바꾸려는 노력은 더 이상 하지않아요.

고양이 마스코트가 마음에 드는데요. 그 디자인은 어디서 만들어졌나요?

이것마져 별다른 이유가없다면 다들 웃겠죠? 나는 특별히 고양이를 좋아하지도않는데 헤비고양이 마스코트는 귀엽고 사랑스럽죠? 뭔가 비밀도 가지고있고 나이도 엄청 많을거같은고양이. 헤비입구의 빨강고양이는 아는 동생이 그려준건데 20여년동안 함께했던 정이 지워버릴 수 없을만큼 들어버렸고, 최근부터 사용하는 로고는 소셜마켓 사장님이 만들어주셨는데 정말 마음에 들어요. 고양이들과 인연이있는건지 모르겠지만 몇번이나 새끼길고양이가 헤비안으로 들어와 며칠간 어두운 실내에서 울고있는걸 꺼내서 어미한테 돌려준적도 여러번있어요.

첫번째 공연에 대해 알려주세요. 어떻게 기억하고 있나요?

당연히 기억하고 있죠. 헤비다음카페에 역대공연기록부도 정리해놓은게 있어요. TYO와 포르노 라는 대구팀 -- 두팀의 공연. 엄청나게도 이 두팀의 멤버중 음악을 아직 하고있는 사람이있어요.

당신이 최고로 좋아하는 공연은 무엇인가요?

나는 기본적으로 헤비공연은 다 좋아해요. 아주 아주 가끔 그렇지않은 공연도있지만 헤비공연은 다 너무 괜찮은공연들인거같아서 지겨울틈도없어요. 모든 사람들이 좀 알아주면 좋으련만.

..

What made you choose the name “Heavy”?

I didn’t name it, but at that time, within the Daegu rock scene (and almost in the whole country) metal was strong and popular. The name comes from heavy metal. Whenever someone asks about the name, I feel sorry that I don’t have a cooler story, but it isn’t easy to change the name now, because it has been the same for a long time. I’m not trying to change the name anymore because it seems to be a proper noun.

I like the cat mascot. Where did that design come from?

If there is no reason, will everyone laugh? I don’t specially like cats, but the HEAVY cat is cute and lovely, isn’t it? A cat that has a secret and is old. My acquaintance drew the cat at the entrance to HEAVY. I grew very attached to it and I have used it for 20 years. The logo I am using lately was made by the president of Social Market and I really like it. I don’t know if there is a relationship with cats, but kittens came into HEAVY and were crying in the dark room and I returned them to their mother several times.

Tell us about the first show. How do you remember it?

Of course, I remember. There is a record of past performances in HEAVY daum cafe. The performance of two teams-TYO and Porono in Daegu. Surprisingly, some of the members of those two teams are still playing music.

What kind of shows do you like best?

I basically like all of the heavy performances. Very, very rarely there’s a show that isn’t as good, but I just want everyone to know that HEAVY shows are all so good that I never get bored.

....

....”점점 산소는 모자라 숨쉬기도 힘들고, 꽉 들어찬 관객들로 한여름 체온보다 높은 실내온도에 습기가 천정에서 빗방울이 되어떨어지던 그날이 좀 미친하루였네요.”..”The room was getting really stuffy and it was difficult to breathe. The moisture in the air fell from the ceiling as raindrops because the temperature with crowded audiences is higher than mid-summer.”....

....

지금까지 클럽 헤비에서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퍼포먼스는 무엇인가요?

하나,둘을 꼽을수는없는데. 그래도 좋아하는 음악과 밴드라면 -- 제일 다시 하고싶은 공연이라면 검정치마 이고요. 모두 다 좋지만 최근공연중에 지금 바로 생각나는 밴드는 라이프앤타임, 서울전자음악단, 9와 숫자들이 가장기억에 남아요. 라이프앤타임은 앨범을 별로 듣지않아서 잘몰랐는데 라이브를 보는순간 반했고 서울전자음악단도 연주를 듣고있자면 가슴이 아플정도예요. 9와 숫자들은 앨범을 들을때마다 나의 노래같아서 좋고 검정치마 앨범들과 헤비에서 공연했던 추억은 너무 소중하고 아직도 설레요.

힘들었던 점은 무엇인가요?

별로없습니다. 힘든일있어도 그순간만 지나면 별로 중요하지도않고 기억도 잘 안나고요. 최근에는 리모델링 한다고 좀 수고를 했지만 너무 즐겁기도하고 주변사람들에 대해 더 감동받은 일도많아서 내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되기도했어요. 헤비를 도와주시는분이 너무 많아서 행복하고 감사해요. (헤비 새단장한 모습 기대해주세요.)

클럽 헤비에서 일어난 일 중 가장 강렬했던 (Craziest) 일은 무엇인가요?

강렬했던?! 내가 사랑하고 좋아하는 밴드의 공연을 헤비에서 보는 짜릿한 순간들 모두요. 좀 진부한 대답이죠? 많은데 일일이 열거하기가 어려운것도있구요. 음향오퍼를 하고있는데 공연중반을 넘기면서 흥분한 팬들과 관객들의 엄청난 떼창으로 무대의 소리가 전혀안들려 당황스러웠고, 점점 산소는 모자라 숨쉬기도 힘들고, 꽉 들어찬 관객들로 한여름 체온보다 높은 실내온도에 습기가 천정에서 빗방울이 되어떨어지던 그날이 좀 미친하루였네요. 누구공연이었는지는 비밀.

클럽 헤비에서 가장 최고의 기억은 무엇인가요?

기억이라고 하면 예전것들도 생각해야하는데, 자꾸 최근의 일만 생각납니다. 몇 달전 20주년 앨범을 발매했고, 발매공연을 3회에 걸쳐 했던게 올해의 최고의 기억아닐까해요. 이앨범은 헤비밴드들과, 헤비관객들, 친구들 지인들의 펀딩으로 만들어져서 굉장히 특별한 앨범이예요. 헤비와 저의 최고의 기억이되었죠. (2cd로 제작되었고, 26곡의 멋진곡들이 담겨있습니다!)

클럽 헤비의 미래는?

언제나 주말이면 열리는 좋은공연들이 있는 클럽헤비는 지금까지 그래왔던것처럼 앞으로도 그냥, 항상, 별다른거없이 그 자리에 있을거에요. 거창하지도않을거고, 수백석의 큰 클럽헤비를 욕심내지도않고

그냥 언제나 대구밴드들의 소중하고 아늑한 내편이 되어주는 고향 클럽헤비로 남아있으려고해요.

..

What was your favorite performance at ClubHEAVY, so far?

It’s hard to choose just one or two, but my favorite music and bands are -- the show I most want to have play again is The Black Skirts. I like everything, but among recent shows, the bands I can think of right now are Life And Time, Seoul Electric Band, 9 and the Numbers. These are the best memories. I didn’t know Life And Time very well at the time because I had rarely listened to their album, but I was fascinated by their live performance, and my heart aches when I am listening to Seoul Electric Band’s music. Whenever I listen to 9 and the Numbers’ album, it seems like my song and I like it. The memory of the performance of The Black Skirts’ albums is so valuable and I’m still excited.

What things have been the most difficult?

There aren’t many. If I’m in a difficult position, it stops being important after it passes and I don’t remember it well. Recently, I had a little difficulty with the renovation, but it was fun and I was impressed with people around me. It was a opportunity to look back at myself. So many people were there to help HEAVY and I’m really happy and thankful. (Please look forward to seeing renovated HEAVY.)

What is the craziest thing you have seen happened in ClubHEAVY?

Craziest?! All of the thrilling moments watching my favorite bands’ shows. A trite answer, isn’t it? There are many things, but there’re also some things that are difficult to describe. One time, I was running the sound, but I couldn’t hear what was happening on stage and I was embarrassed by excited fans’ sing-along. The room was getting really stuffy and it was difficult to breathe. The moisture in the air fell from the ceiling as raindrops because the temperature with crowded audiences is higher than mid-summer. It’s a secret whose show that was.

What is your best memory at ClubHEAVY?

I should think of old things as a memories, but I thought of something recent. The 20th anniversary compilation album and the 3 album release shows a few months ago, might be the best memory of this year. This album is a very special album funded and made by HEAVY bands, HEAVY audiences, and HEAVY friends. I think it’s both HEAVY’s and my best memory. (It’s a 2 CD album with 26 great songs.)

What is in the future for Club Heavy?

Every weekend ClubHEAVY will always continue having good concerts the way it always has. ClubHEAVY may not be big or special, but it will remain the hometown of bands in Daegu, valuable and cozy.

....


EunsookShin

....

여기서 더 보세요.

페이스북 Daum 카페 유튜브

번역: 김하린

..

Follow Club HEAVY:

Facebook Daum Cafe Youtube

Translation: Harin Kim

....

....주간 행사 가이드 12/23..Weekly Event Guide 12/23....

....주간 행사 가이드 12/23..Weekly Event Guide 12/23....

....이번주의 좋아하는 링크 12/19..Links of the Week 12/19....

....이번주의 좋아하는 링크 12/19..Links of the Week 12/19....

한국어
Engli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