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신은숙
비하인드 더 씬: 클러브헤비의 헤비누나 Behind the Scene: ClubHEAVY’s Heavy Noona

사람들이 도시의 음악 현장에 이야기 할 때 마다, 클럽 린치핀 이야기는 빠지지 않는다. L.A.에는 마스크가 있고, 뉴욕에는 CGBG’s가 있으며 대구에는 클럽헤비가 있다. 작년 2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클럽헤비는 두 배의 길이 편집 앨범을 발매했다. 대명동에 위치한 클럽은 한국에서 소규모 공연장이 완전히 합법이 되기 이전부터 라이브 음악의 기초였다. 1999년 이전에는 많은 클럽들이 사업 등록을 할 때, 일반 식당으로 등록되었다. 이러한 클럽들의 합법적인 운영을 위해서 식품 위생법을 개정했다 (코리아 타임즈). 20년은 인상적인 업적이고, 헤비누나로 알려진, 헤비의 주인이자 운영자를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그녀는 역사, 향수, 별 처럼 반짝이는 눈을 가진 고양이에 대해 이야기 했다. 

Whenever people talk about a city’s music scene, there’s always a lynchpin club. L.A. had The Masque, New York had CGBG’s, and Daegu has ClubHEAVY. Having just celebrated its 20th Anniversary this past year, ClubHEAVY has released a double-length compilation album to celebrate. The club, located in Daemyeong-dong, has been been a cornerstone of live music since before small venues were entirely legal in Korea. Prior to 1999 many small clubs were listed as general restaurants on their business registrations. It took a revision to the Food Sanitation Act to allow these clubs to legally operate (The Korea Times). Two decades is an impressive feat so I took the opportunity to pick the brain of HEAVY’s owner and operator, known to all as Heavy Noona. She spoke of history, nostalgia, and a starry-eyed cat.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