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Daegu
Food For Worms

"관객과 뮤지션의 벽이 완전히 무너졌고, 제가 한국을 사랑하게 된 계기에요. 락 갓을 보지 않고, 무대에 친구가 있다면, 그들의 쳐다보고, 장난을 칠 것이에요. 이게 진정한 음악의 태도에요."

"That division is totally broken and that’s what made me fall in love with it too, especially here. You’re not looking up at some rock god, you’re looking up at your buddy and you’re gonna fuck with them when they are on stage, and if your friend’s out there, you’re going to grab him. It’s really a community with an attitude behind it."

Read More
비하인드 더 씬: 클러브헤비의 헤비누나 Behind the Scene: ClubHEAVY’s Heavy Noona

사람들이 도시의 음악 현장에 이야기 할 때 마다, 클럽 린치핀 이야기는 빠지지 않는다. L.A.에는 마스크가 있고, 뉴욕에는 CGBG’s가 있으며 대구에는 클럽헤비가 있다. 작년 2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클럽헤비는 두 배의 길이 편집 앨범을 발매했다. 대명동에 위치한 클럽은 한국에서 소규모 공연장이 완전히 합법이 되기 이전부터 라이브 음악의 기초였다. 1999년 이전에는 많은 클럽들이 사업 등록을 할 때, 일반 식당으로 등록되었다. 이러한 클럽들의 합법적인 운영을 위해서 식품 위생법을 개정했다 (코리아 타임즈). 20년은 인상적인 업적이고, 헤비누나로 알려진, 헤비의 주인이자 운영자를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그녀는 역사, 향수, 별 처럼 반짝이는 눈을 가진 고양이에 대해 이야기 했다. 

Whenever people talk about a city’s music scene, there’s always a lynchpin club. L.A. had The Masque, New York had CGBG’s, and Daegu has ClubHEAVY. Having just celebrated its 20th Anniversary this past year, ClubHEAVY has released a double-length compilation album to celebrate. The club, located in Daemyeong-dong, has been been a cornerstone of live music since before small venues were entirely legal in Korea. Prior to 1999 many small clubs were listed as general restaurants on their business registrations. It took a revision to the Food Sanitation Act to allow these clubs to legally operate (The Korea Times). Two decades is an impressive feat so I took the opportunity to pick the brain of HEAVY’s owner and operator, known to all as Heavy Noona. She spoke of history, nostalgia, and a starry-eyed cat.

Read More
카나비 트리오 Canavy Trio

"음악은 옷이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에게 옷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일부 사람들은 옷에 별 관심이 없지만, 어떤 사람들은 옷을 너무나 사랑해서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하기도 한다."

"I think music is like a garment. Because everybody needs a garment, or clothes, right? And some people don't care about it, but some people really, really love it and they spend a lot of time and money on clothes" 

Read More
방상호 Bang Sang Ho

"나는 어릴 때부터 물컹물컹하고 둥둥 떠다니는 걸 좋아했다. 그래서 해파리나 달팽이 말미잘 같은 이미지를 인쇄해서 스크랩북에 잔뜩 모아놓은 적도 있고, 대자연, 우주, 바다, 생명이 탄생하고 죽는 광활하고 경이로운 것들을 좋아한다."

"Since I was young, I have liked things that are soft and floating. I printed images such as snails, sea anemones, and jellyfish and collected them with scrapbooks. I also like vast and wondrous things: nature, space, ocean, life."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