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건마..Gunma Kang....

....강건마..Gunma Kang....

....

본명이 '강태우' 인 것으로 알고있다. '강건마'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는가?

김성모 작가의 만화책 주인공 이름이다. 강건마는 전국싸움 신이라는 강인한 남성성을 드러내는 캐릭터이다. 사실 나와는 전혀 상관없다. 별명이라서 사용한다. 본명인 강태우를 쓸때도 있고 강건마로 쓸때도 있는데 내 기분에 따라 바뀐다.

당신의 예술적 배경이 궁금하다.

유치원 다닐적 부터 고등학교, 대학교 때 까지 장래희망이 항상 작가였다. 시간이 흘러 왔지만  지금도  여전히 그 꿈을 제대로 이루고 싶다.

전업작가이다. 어려움은 없는가?

역시 제정적인 문제가 아닐까. 

당신에게 예술은 어떤 의미인가?

사람이 사는 것이 곧 예술이라 생각한다.

..

Your name is Tae Woo Kang but you introduce yourself as ‘Gunma Kang’. Are there any special reasons for changing your name?

Gunma is the main character of Kim Seong Mo’s comic book. Gunma is the greatest fighter in Korea (in the comic) and he represents strength and masculinity. However, this character isn’t related with myself or how I act. I use it as my nickname. My friends used to call me Gunma. I use my real name,  but I also use Gunma. I guess it depends on my mood.

Tell us about your artistic background.

Since I was young, I’ve always wanted to be an artist. I think its something I will always pursue, constantly bettering myself as an artist and trying to push myself and make my dream come true.

You are producing art for a living. Is there any problem with that?

Well, I sometimes have financial problems but it always feels like that.

What does your creation process and art mean for you?

I think that my creating art is how I live.

03 돼지.jpg
02 자화상.jpg

....

지금까지 다양한 작업을 해 왔다. 타투도 하고 벽화작업도하고, 동양화도 하고. 당신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한 마디로 소개해야 한다면 ?

백수

본인의 스타일을 3가지 단어로 표현해 달라?

장난, 재미, 멋. 이 세가지가 골고루 접목된 작업을 하고 싶다.

대학 때 동양화를 전공한 것으로 안다. 언제부터 동양화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

고등학교 때 학원 선생님께서 한국화를 하셨다. 멋있어 보였다. 그 때 부터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많은 한국 아티스트들이  동양화보다는 서양화, 시각디자인 등을 선호하는 것이 현실이다. 당신의 생각은 어떤가?

서양사람이 해왔던 것이 서양화고 한국사람이 해왔던 것이 한국화 아닌가?  지금에 들어와서는 동/서양화를 구분 짓긴 어려운 것 같다. 하지만 문화사대주의에 빠져 우리의 아름다움, 우리의 깊이, 우리의 멋도 모른 체 남의 것만 무조건적으로 열망하는 것은 그다지 보기에 좋지 않다. 자기가 좋아 하는 것을 선택하는 것에 대해 뭐라고 왈가왈부 할 수 없지만 지금 우리의 것을 알리고 보여줄 수있는 것은 현재 작가들의 몫이라 생각한다.

본인의 작업에 가장 영향을 미친 아티스트가 있다면?

개인적인 작업에선 프란시스 베이컨을 좋아한다. 그의 대담함, 소박함, 강렬함, 원초적인 감정이 좋다.

..

You’ve worked with many different mediums - Tattooing, murals, Korean traditional painting and many others. When you introduce yourself and your profession to strangers what do you normally say?

That I’m bumming around.

Can you describe your style in three words?

Humorous. Fun. Stylistic. I love trying to make a piece that embodies all three of these aspects.

You studied Oriental Painting at University. When did you first become interested in this form of art?

When I was in high school my academy tutor practiced this form. It was really awesome and interesting to watch. Ever since then, I have been interested in it.

Many Korean artists seem to prefer Western painting styles or Graphic Design more so than Oriental Painting. What is your opinion?

Well, Western painting styles are what westerners have created and Korean painting styles are what Koreans have created. I think it is quite difficult to differentiate between the two. However, I hope artists don't give in to cultural toadysm without having the knowledge of our own culture’s beauty, depth and style. Some artists are too obsequious for that. I don't know if there is anything wrong with that. You choose what you like but I hope artists practice more responsibility and make attempts to show what our country has to offer.

What artist influences your work?

Francis Bacon. I love his boldness. His simplicity. How he conveys a basic but fierce emotional feeling.

....

강태우-두-캡션.jpg
04 자화상.jpg

....

프랑스에서 전시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소개해 달라. 

파리에 있는 라제네랄(La Generale)이라는 대안공간과 오베르캄프 갤러리 (Oberkampf Gallery) 에서 "아트비빔"이라는 타이틀로 다른 한국 작가들 5명과 함께 하였다. 평면작업 뿐만아니라 퍼포먼스, 사진, 설치 작업, 가야금 연주가 함께 진행되었다. 나는 가야금 연주와 함께 라이브 페인팅을 하였는데, 좋은 경험이자 아쉬움이 많은 전시였다.

영감은 어디서 얻는가? 고전 작품들을 참고하나?

그때 그때 생각나는 대로 한다. 지금 이 시간, 이 곳에서 할 수 있는 생각이 모든 배경을 담는다고 생각한다.

초반의 작업과 비교했을 때 어떠한 변화가 있다고 보나?

초반에는 그저 악에 받쳐 작업을 했었던 것 같다. 그림엔 그린 사람의 감정이 담겨져 있다. 초기 작품들을 보면 그 당시의 감정들이 다 보인다. 지금은 그런 것들을 풀어 나가기 위한 과도기에 있는 것같다. 단순히 자신을 표현하는 수단이 아니라 끊임없이 변모하는 사회의 흐름 속에서 자아를 찾고 시대와 함께 변화하는, 나를 포함한 동시대인들의 감정까지 싣는 작업을 하기 위해 노력한다.

매년 개인전은 꼭 한다고 들었다. 특별한 이유가 있는가?

그것마저 하지 않는다면 진짜 백수 같아서.

어떤 아티스트가 되고싶은가?

거창하게 아티스트라는 타이틀 보단 내가 좋아하는 것들, 내가 이야기하고 싶은 것들을 통하여 삶에 대한 갈증을 해소 시킬 수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앞으로 시도해보고 싶은 게 있다면?

거대 작업.

..

Tell us about your exhibition in France.

There were two art spaces called, La Generale and Oberkampf Gallery, which were located in Paris. I had an exhibition with five other Korean artists. The exhibition was titled, Art Bibim. It wasn’t just visual work but also performance, musical (playing the Gayagum), photography, and installation works. I did a live painting while another artist played the Gayagum. It was a very rewarding experience but at the same time, I wish i could have performed better.

Given your background, are you often inspired by classic works of art?

I think from time to time. But mostly It depends on what I’m trying to set out to do.

How has your work changed compared to when you started?

When I think back, I remember painting with my anger. Often, you can look at a painting and you can see the painter’s feelings. My early work would clearly display my feelings. I think I’m going through a transitional period now. I’m trying to create work that doesn’t just express my own being but also embraces and explores the identity of my generation as we search for something real in a society that is constantly changing.

You seem to have your own exhibition every year. Is there any special reason why you do this?

If I don’t do something I really feel like I’m doing nothing.

What kind of artist would you like to be?

I really don't care about having a renowned title or being a giant name among artists. I would like to continually explore, keeping my thirst for life and my work, but at the same time, still be able to do what I like and discuss what I find interesting.

What type of work would you like to attempt in the future?

A work that is large in scope and scale.

....

 

....Watch: 강건마..Watch: Gunma Kang....

....Watch: 강건마..Watch: Gunma Kang....

....Watch: 세이수미 - One Week..Watch: Say Sue Me - One Week....

....Watch: 세이수미 - One Week..Watch: Say Sue Me - One Week....

한국어
Engli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