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앵글매거진은 남한에서 재능 있는 많은 예술가들을 소개하고, 수상 경력에 빛나는 온라인 간행물이다. 우리는 계속해서 우리 주변에 있는 놀랍도록 창의적인 집단사회에 의해 영감을 받고, 그들의 작품들을 특집이나 미디어, 엄선된 내용을 통해 알리려고 한다. 가장 독특하고 흥미로운 아티스트, 자신의 분야에서 이제 막 시작한 신예 아티스트들을 알기 원하는 사람들이 우리 잡지의 구독자이다.

..

Angle Magazine is an award-winning online publication that showcases the multitude of talented artists in the southern half of Korea. We are constantly inspired by the amazing creative community around us and seek to shine a light on their work through features, original media, and curated content. Our readers come to us to find the most unique and exciting artists across all mediums, both emerging and established, right in their own back yard.

....

....이종서..Jong Seo Lee....

....이종서..Jong Seo Lee....

....

본인 소개를 해 달라. 그리고 생계를 위한 일은 어떤 것을 하고 있나?

이름은 이종서, 대구에 사는 30대 총각이다. 근래 10년 동안은 쇳가루가 많이 날리는 금형제조업에 종사했었고, 지금은 나만의 긴 잠복시간이 필요해서 일을 그만두었다. 쇳가루를 마시지 않는 생활. 즉 철 없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작업했던 작품 중에 가장 자랑스럽게 여기거나 특별하게 생각하는 작품이 있나?

제일 애정이 가는 작품은 ‘리옹! 여기봐!’이다. 처음으로 액정타블렛으로 그린 작품이기도하다. 내가 원하는 분위기, 색감이 적절하게 나와줘서 기분이 정말 좋았다. 그때는 잦은 야근으로 하루하루 시간을 쪼개어 그렸기 때문에 애정이 남달랐을지도 모르겠다.     

..

Tell us a bit more about who you are, where you’re from and what you do for a living. 

My name is Jong Seo Lee, and I am a 30-something bachelor living in Deagu. I worked in mold manufacturing for 10 iron-dust-filled years. Eventually I quit, as I didn’t have enough time for anything aside from it. Now I spend my days without all that iron dust. That is, I live a simpler life.

Is there an artwork you are the most proud of or most enjoyed creating?   

The artwork that I have the greatest affection for is titled “Lyon! Look at me!". It was my first time drawing using an LCD tablet. I was really satisfied with the way the colours were rendered and with the overall atmosphere created. Back then, I was doing a lot of overtime at work — I’d often work all night long. This made me truly value and make the most of the time I had at my disposal to draw. I think that experience has made me love that particular artwork even more.

....

Li-ong! Take a Look! / 리옹! 여기봐!

Li-ong! Take a Look! / 리옹! 여기봐!

....

요즘은 어떠한 작업을 하고 있나?

요즘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1Q84’를 읽고 있는데, 다 읽고나서 소설에 나오는 ‘공기번데기'를 소재로 그림을 그려보고 싶다. 이때까지 해왔던 작업들과는 다르게 문학에서 소재를 얻어 그려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 이미 여러 작가들이 해왔던 작업방식이기도 하지만.

언제, 어떤 이유로 창작의 길로 들어서야겠다고 느꼈나?

어렸을 때는 미술에 전혀 관심이 없었다. 고등학교 2학년 축제기간에 학교 친구들이 그린 그림을 보고 감탄 했다. 그 그림이 주는 기분은 굉장히 놀라웠고 낯설었다.  분명 잘 그려진 그림이었으니까. 그러나 더 놀라웠던 것은 나 같은 평범한 사람도 그릴 수 있겠구나 하는 작은 희망을 본 것이 아닐까. 그때부터 독학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세상에는 똑같은 그림기술은 많지만 똑같은 분위기의 그림은 하나도 없다고 생각한다. 나만의 그림을 찾기 위해 많이 그렸다. 

..

What are you working on at the moment?  

Recently I’ve been reading Haruki Murakami’s “1Q84.” I’d love to draw the air chrysalis described in the novel. Even though it hasn’t been part of my process before, I’d like to create more art inspired by literature. I realise it's been done by other artists before me; nevertheless, I'd like to try my hand at creating in this way. 

Can you tell us when you first realised that creating art was something you absolutely had to do?    

I had no interest in art when I was young. However, my interest began to shift in that direction when I was a sophomore in high school. During our school festival period, I was really moved by my friends' artworks. I was surprised by how they made me feel. Of course, their work was drawn very skilfully, and that affected me to an extent, but what came as a real surprise to me was the hope they gave me. They made me realise that perhaps an ordinary person such as myself could draw, too. I suppose that's when I first started drawing with purpose.

Reflecting on it now, I see that a lot of people use the same techniques and acquire the same skills to make art, but the mood or atmosphere is always slightly different. I've drawn hundreds of pictures to hone a style of my own.

....

....

작품활동 하는 시간 외에 하는 취미생활이나 다른 활동들이 있다면?

독서를 하거나 영화를 본다. 일러스트레이션들도 많이 보고. 독서는 내가 말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설득력 있게 그림으로 표현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 또한 영화, 사진은 그림의 구도나 색감을 찾는 데에 많은 도움을 주는 것 같다. 또 그 외에는 길거리를 배회하기도 하고, 방문을 걸어 잠궈 춤을 추기도 한다. 춤을 꽤나 아니, 아주 좋아한다.

본인의 작업의 패턴이나 특별한 순서 혹은 절차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 

그림을 그리기 전에 기획,계획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 기획 안에는 그림의 이야기,구도, 색, 선이 포함되어 있고, 그림 그리는 시간도 포함되어 있다. 전에는 조금 충동적으로 자연스레 떠오르는 것들로 작업을 했는데, 결국 작업에 도달하기 까지는 어렵더라. 요즘은 그림 그리기 전에 머리 속으로 큰 그림을 먼저 그려본다.  머리 속으로 그림을 그릴려면 많이 보고 많이 느껴야 된다고 본다.

..

What else do you do when you’re not creating new artworks? 

I usually read books and watch movies. I also look at a lot of illustrations. Reading books helps me express what I want to say through my art. Movies and illustrations help me develop my sense of composition and colour. I also like hanging out on the street to observe, but behind closed doors, you'll always find me dancing. I really love dancing.

What kind of creative patterns or rituals do you have? 

I think planning is the important part of making art. In the planning stage, I focus on story, structure, colour and lines, and I carefully layout a timeline for each project. I used to work more spontaneously, but I found that approach rather difficult. Now, I always imagine and flesh out the entire artwork in my mind before I start on it. To use your imagination well, I think it's important to look and feel a lot.

....

....

평소 어떤 방식으로 작업하는가?

100% 포토샵으로 그리는 것 외에는 종이 위에 그리는 거하고 똑같다. 액정타블렛에서 스케치를 하고, 색을 입힐 때는 컴퓨터 모니터를 아주 열심히 들여다보고 작업을 한다. 아직은 액정타블렛의 색감이 컴퓨터모니터를 따라가지 못하는 것 같다. 작업을 하는데 가장 중요한 도구를 꼽으라고 한다면, 포토샵 프로그램이겠지.

하나의 작품을 마무리 지을 때, 혹은 완성하려 할 때, 완성시점은 어떻게 정하나? 

그림의 질감이다. 비록 2D이지만 최대한 자연스럽게 보이면서 현실감이 있는 재질로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 그러기 위해선 여러 재질을 이용하여 많은 이미지들을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하다. 만들어낸 이미지들은 포토샵을 이용해 그림 위에다 얹어보고, 내가 원하는 분위기가 나올 때까지 이렇게 저렇게 마우스를 열심히 굴려본다.

..

Could you tell us about your process? 

I always create my art in Photoshop. It is almost the same as drawing on paper aside from the fact that it's digital. I sketch on my tablet and colour while carefully watching the computer monitor. I work in this way, as there are some small discrepancies between the colours rendered by the two devices. For me, the artistic tool I couldn't live without is most certainly Photoshop.

How do you know when an artwork is complete? 

The texture of my artwork is what guides me. I try to make pieces using materials that will make them appear realistic, even in 2D. To achieve that, I need to create pictures using a lot of different materials. I layer the pictures that I've taken over my digital painting and just roll the mouse to my heart’s content.

....

....

작품을 통해서 다른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

구체적이지 않는 주제로 그림을 그리려고 노력한다. 구체적인 주제는 모두가 똑같이 생각하게 하고, 똑같이 느끼도록 하기 때문이다. 그림을 보고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느낌을 받아도 좋고, 옛 추억을 떠올려도 좋다. 감상(感想)의 폭을 최대한 넓히고 싶다.

당신의 작품은 빠져들게 만드는 놀라운 매력이 있다, 마치 비현실 혹은 초현실적인 세계를 보는 것 같다. 아마도, 상상 속의 초 현실 세계뿐만이 아니라 실존하는 특정장소에서도 영감을 받을 거라 생각하는데 어떤가? 무엇이 영감을 주는가?

모든 작품이 그런 건 아니지만, 내 그림의 핵심은 4차원적인 공간여행이다. 4차원적으로 그리기 위해 항상 하는 것은 사진을 많이 보는 것이다. 사진 속에는 모든 만물이 담겨있고, 구도 공부하기엔 사진만한 선생은 없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빠듯하면서 숨통 쪼이는 직장생활도 영감을 주는 데에 한 몫을 한 것 같다. 직장생활은 자그마한 일탈을 꿈꾸게 하고, 그 일탈은 곧 영감이 된다.

..

What are you trying to communicate through your work?

I endeavor to create undetailed subjects. Detailed subjects make everyone think and feel in the same way. When people look at my works, I hope they will feel things that are difficult to put into words, or find themselves reminded of a long forgotten memory. I want to expand the realm of feelings that can be evoked by art.

Your work has a wonderfully absorbing quality to it in how it juxtaposes the familiar with the surreal. Is it correct to assume that you draw inspiration from both surrealism as well as real world locations? What else inspires you?   

Although this is not the case with all of my art, the core of my digital painting is the fourth dimension of space travel. I carefully study a lot of pictures to competently draw in four dimensions. In a picture, all of existence is contained. I think a good way to study structure is through pictures. Scraping by to make a living, or being in a job that all but chokes the life from you, can be a source of inspiration, believe it or not. That kind of work makes you yearn for some small departure from it. That moment of departure, that reprieve, is where inspiration lives.

....

Monday.jpg

....

당신이 받은 조언들 중에 창작활동에 대한 최고의 조언은 무엇인가?

조언이라고 하기엔 좀 그렇지만, TV에 나오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심사위원이 한 말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노래 자체는 정말 잘하는데 가슴을 울리지는 않는다고. 그림으로 따지면 그림기술은 정말 좋은데 느껴지는 게 없다는 말과 같다고 생각한다. 느끼는 그림을 그리고 싶다.

언젠가는 해보고 싶다 하는 특별한 작업이나, 프로젝트가 있는가? 이후의 작업에 대해서나 혹은 나중에 경험해보고 싶다는 것들이 있다면 얘기해달라.

지금 당장은 이때까지 그려왔던 그림틀에서 크게 벗어나고 싶지 않다. 다만 그림의 소재는 광활했으면 좋겠다. 지구상에 존재하는 단세포 식물로 시작해서 지구 밖에 있는 은하계까지. 

콜라보레이션 경험은 없지만, 한 번 해보고 싶다.

..

What is the best piece of creative advice you’ve ever been given?  

Perhaps this isn't the greatest advice, but it may still be useful to some. I remember the advice of this judge on one of those audition-based TV shows. He said that, although the contestant was technically good at singing, there was nothing about his rendition of the song that was touching. When it comes to art, I believe the same is true. Art can be technically good but hard to relate to or lacking in emotion. I want to make art that everyone can feel deeply moved by. 

Do you have a dream project? Please tell us where you’d like to see your work in the futureand what you’d like to experiment with in the future.

At this time, I don’t want to stray too much from the kind of work I'm doing right now. I just hope that the subject matter of my artworks will be extensive. From the single-celled plants here on Earth, to the distant galaxies beyond, I'd like to explore allof it through my work.

I have never experienced collaboration, but I'd be interested in doing that.

....

Casa de Retiro Espiritual.jpg

Find Jong Seo Lee online here:

Behance

Naver

....칼로스 윌리엄스..Read: Carlos Williams....

....칼로스 윌리엄스..Read: Carlos Williams....

....Listen: 마치킹스 - 춤추지 않을래..Listen: The March Kings - Why Don't We Dance....

....Listen: 마치킹스 - 춤추지 않을래..Listen: The March Kings - Why Don't We Dance....

한국어
Engli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