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in Interview
Premiere: Drinking Boys and Girls Choir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 She’s Sitting in the Blue Chair

대구와 같은 보수의 성지에서도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과 같은 진솔한 펑크밴드가 탄생할 수 있다. 아래의 인터뷰와 함께 곧 발매되는 Keep Drinking에 수록된 She’s Sitting in the Blue Chair을 들으세요.

A band like DBGC rising out of a conservative city and shouting joyously about their beliefs makes one feel that punk truly is not dead. Read more and listen to the premiere of She's Sitting in the Blue Chair from their upcoming album, Keep Drinking.

Read More
Food For Worms

"관객과 뮤지션의 벽이 완전히 무너졌고, 제가 한국을 사랑하게 된 계기에요. 락 갓을 보지 않고, 무대에 친구가 있다면, 그들의 쳐다보고, 장난을 칠 것이에요. 이게 진정한 음악의 태도에요."

"That division is totally broken and that’s what made me fall in love with it too, especially here. You’re not looking up at some rock god, you’re looking up at your buddy and you’re gonna fuck with them when they are on stage, and if your friend’s out there, you’re going to grab him. It’s really a community with an attitude behind it."

Read More
Jen Lee

젠 리는 6년 반 전에 휴스턴에서 한국으로 온 시각 예술가이며, 남쪽의 대도시 광주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그녀는 현대의 급변하는 시대에서 외국인으로서의 일상생활의 기복을 유머러스하게 묘사한 만화인 <친애하는 한국, Dear Korea>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Jen Lee is a visual artist from Houston who moved to Korea six and a half years ago and has lived that whole time in the Southwest region’s metropolitan city, Gwangju. She is best known for her comic strip Dear Korea, which documents the often humorous ups and downs of daily life as a foreigner in this fast-moving society.

Read More
블러드베리 Bloodberry

전 세계적으로 2016년은 좋은 해는 아니었다. 그러나 블러드베리에게 있어서, 2016년은 좋은 해였다. 4곡의 EP곡으로 구성된 불면의 기록을 발매하고 부산 국제 락 페스티벌에서의 연주는 그들에게 있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들이다. 블러드베리는 각 멤버의 독특한 개성과 미학적인 관심을 락앤롤을 대표하는 사운드와 라이브 공연으로 만든다. “운명이야,” 기타리스는 손상환은 밴드의 이름에 대해 말할 때 웃으면서 이야기했다. 

2016 may not have been a great year for the world at large, but for Busan’s Bloodberry, it was one to celebrate. Releasing a four song EP, The Record of Insomnia (불면의 기록) (No.319675) and playing at the Busan International Rock Festival in August are just the highlights. Bloodberry melds the distinctive personalities and aesthetic interests of each member into a sound and live performance that exemplifies rock and roll. “It’s destiny,” guitarist Sanghwan Son says, laughing as he describes the origins of the band’s name.

Read More
바네사 호킨스 Vanessa Hawkins

숀 오 고르만이 Glory Hill의 저자, 바네사 호킨스를 만났다. 가끔씩 그녀가 대한민국 전역에 걸친 예술 단체들을 지지하는 모습은 볼 수 있다. 그녀의 글은 독자들로부터 아주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독자들로 하여금 성공적인 그녀의 데뷔작을 이을 작품을 간절하게 기다리게 한다. 

Sean O'Gorman sat down with Vanessa Hawkins, author of Glory Hill. She can often be seen showing support for the arts community all over South Korea. Her writing always draws a very visceral reaction from her readers, leaving them eagerly awaiting the follow up to her already successful debut novel.

Read More
비하인드 더 씬: 클러브헤비의 헤비누나 Behind the Scene: ClubHEAVY’s Heavy Noona

사람들이 도시의 음악 현장에 이야기 할 때 마다, 클럽 린치핀 이야기는 빠지지 않는다. L.A.에는 마스크가 있고, 뉴욕에는 CGBG’s가 있으며 대구에는 클럽헤비가 있다. 작년 2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클럽헤비는 두 배의 길이 편집 앨범을 발매했다. 대명동에 위치한 클럽은 한국에서 소규모 공연장이 완전히 합법이 되기 이전부터 라이브 음악의 기초였다. 1999년 이전에는 많은 클럽들이 사업 등록을 할 때, 일반 식당으로 등록되었다. 이러한 클럽들의 합법적인 운영을 위해서 식품 위생법을 개정했다 (코리아 타임즈). 20년은 인상적인 업적이고, 헤비누나로 알려진, 헤비의 주인이자 운영자를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그녀는 역사, 향수, 별 처럼 반짝이는 눈을 가진 고양이에 대해 이야기 했다. 

Whenever people talk about a city’s music scene, there’s always a lynchpin club. L.A. had The Masque, New York had CGBG’s, and Daegu has ClubHEAVY. Having just celebrated its 20th Anniversary this past year, ClubHEAVY has released a double-length compilation album to celebrate. The club, located in Daemyeong-dong, has been been a cornerstone of live music since before small venues were entirely legal in Korea. Prior to 1999 many small clubs were listed as general restaurants on their business registrations. It took a revision to the Food Sanitation Act to allow these clubs to legally operate (The Korea Times). Two decades is an impressive feat so I took the opportunity to pick the brain of HEAVY’s owner and operator, known to all as Heavy Noona. She spoke of history, nostalgia, and a starry-eyed cat.

Read More
이슬아 Seula Yi

"유럽을 처음 여행했을 때 유럽인들이 주말에 쉬는 것을 보고 정말 놀랐죠. 런던에서 한 가족을 보았는데, 아빠가 딸에게 스케이트 보드 타는 법을 가르쳐 주고 있었어요. 그 때 정말 정신이 멍해졌죠.”

"When I first traveled to Europe, I was shocked to see they have the weekend! And one weekend in London, I saw a family; the father was teaching the daughter to ride a skateboard, and I was stunned!”

Read More
카나비 트리오 Canavy Trio

"음악은 옷이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에게 옷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일부 사람들은 옷에 별 관심이 없지만, 어떤 사람들은 옷을 너무나 사랑해서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하기도 한다."

"I think music is like a garment. Because everybody needs a garment, or clothes, right? And some people don't care about it, but some people really, really love it and they spend a lot of time and money on clothes" 

Read More
방상호 Bang Sang Ho

"나는 어릴 때부터 물컹물컹하고 둥둥 떠다니는 걸 좋아했다. 그래서 해파리나 달팽이 말미잘 같은 이미지를 인쇄해서 스크랩북에 잔뜩 모아놓은 적도 있고, 대자연, 우주, 바다, 생명이 탄생하고 죽는 광활하고 경이로운 것들을 좋아한다."

"Since I was young, I have liked things that are soft and floating. I printed images such as snails, sea anemones, and jellyfish and collected them with scrapbooks. I also like vast and wondrous things: nature, space, ocean, life."

Read More
가라미 Garami

"단순한 것으로 무엇인가 전달되는 작품을 좋아한다 사람의 마음은 단순한데 여러가지가 덧 붙여져서 복잡하게 보이거나 왜곡 되어지는게 싫기 때문이다. 내 작업에도 그런 단순함이 잘 표현되어 졌으면 한다."

"Something I really dislike in art is when emotion and intention becomes contrived by the external. I appreciate art that is to the point and delivered with simplicity. When it comes to my own work, I definitely favour this sort of minimalist approach."

Read More
제레미 그레이 J. Gray

"일련의 단계와 일상에 초점을 두었다. ‘고래를 구하자’같은 메시지는 없다. 형편없는 너의 삶이 어떻게 진행되는 가에 초점이 두어져 있다."

"I focus on the consequences and the daily life. There isn't like some save the whales kind of message. It's look how crappy your life is going to be."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