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All Events

Big Day South 2019: Gwangan Beach

wct.jpg

줄여서 윙치타 - WinChita 라고 부른다. Swing 리듬을 기반으로 신나게 그루브를 탈 수 있는 음악을 추구한다. Neo Swing, Rockabilly 장르에 음악의 기반을 두고 있으며 Big Bad Voodoo Daddy, Brian Setzer Orchestra, Cherry Poppin' Daddies 등의 밴드에서 음악적 영감을 획득한다.

Also shortened to WinChita, the band make exciting grooves over Swing rhythms. Playing a mixture of genres such as Swing and Rockabilly, the band take influence from acts like Big Bad Voodoo Daddy, Brian Setzer Orchestra, and Cherry Poppin’ Daddies.


smokinggoose.jpg

스모킹구스는 2010년 대전에서 결성된 3인조 멜로딕펑크/멜로코어 밴드이다. 스모킹구스는 항상 에너지가 넘치고 신나는 음악을 추구하며 누구나 다 같이 따라 부를 수 있는 멜로디로 무대를 장식한다. 2013년 첫 EP 발매를 시작으로 2018년 정규 1집 "Pieces Of Mind"을 발매하였으며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Smoking Goose is a 3-piece melodic-punk or melo-core band formed in Daejeon. They always crave for energetic, power overwhelming music, while they take over the stage with their sing-alongs. Starting with the first EP in 2013, they have now made their way to their first full-length studio album in 2018, <Pieces Of Mind>, making lots of tours in and abroad.


gukryeol.jpg

극렬은 대구의 펑크 밴드다. 2006년 결성 이후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극렬의 음악은 노동자들, 소외 계층의 삶에 대해 강렬하고 흥미진진하며 때로는 서정적인 리듬으로 솔직하게 노래한다.

GUEK LYUL is Daegu's punk band. Since its formation in 2006, it has been working steadily. The music of GUEK LYUL sings honestly about the lives of laborers, ordinary people, and the underprivileged class with intense, exciting, and sometimes lyrical rhythms.


BustOrchestra.jpg

‘BUST Orchestra’는 부산 대표 인디 레이블 ‘루츠레코드’의 멤버들이 의기투합하여 만든 새로운 형식의 음악 팀이다. 이름에 ‘트럭’과 ‘스트릿’이 있듯이 거리에서 각종 공연 장비를 실은 트럭을 가지고 사랑과 이해가 필요한 곳에 돌아다닐 예정이다. 대표 공연으로는 남과 북이 서로를 인정하고 하나가 되기 위해 개최한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를 위한 남북노동자축구대회’와 평화와 번영을 위한 ‘트럭킹 페스티벌’이 있으며, ‘차별’과 ‘혐오’를 걷어내려고 노력하는 작고 큰 모임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이 직접 만든 트럭을 타고 전국을 ‘사랑’의 물결로 만들고자 한다.

Bust Orchestra is a new kind of music band created by members of Busan’s indie label Roots Records. The meaning of the name comes from the words ‘street’ and ‘truck,’ and the band will use a truck to carry their performance equipment to the streets, and perform where there is a need for love and understanding. The band have performed at large events such as the ‘South-North Korean Workers Soccer Games for Reconciliation, Reunification, and Peace of the Nation,’ the ‘Truck-King’ festival, and are actively participating in small and large events that fight against discrimination and disgust. They want to spread love around the country in the truck they made themselves.

Live Painting: You Meet Red Eyes

G5-Youmeetredeyes.jpeg

알 수 없는 선과 모양은 붉은 눈으로 새로운 세계를 만든다. 우리는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고 서로 소통하며 붉은 눈을 만난다.

Unknown lines and shapes create a new world with red eyes. We experience a new world and communicate with each other and meet red eyes.


Live Painting: Na Re Noize

G6-나레.jpg

나레는 항상 구질구질하고 거지 같은 인생을 향해 스페셜 큐트 파워 슬라임 어택을 시도합니다. 그리고 구린 삶에 나레만의 큐트 슬라임이 이리저리 뒤엉켜 녹아내리는 재미난 광경을 그림으로 그려냅니다.

Na Re always takes a special cute power slime attack towards a grubby, crappy life. The paintings show interesting scenes where Na Re’s cute slime intertwines and melts away in a lousy life.

IMG_6511.JPG
Earlier Event: 16 February
Amplify 4 (Jeju)
Later Event: 24 May
Big Day South 2019: HQ 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