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All Events

Big Day South 2019: Node Art

Amy_Rose_Photo.jpg

Amy Rose는 어릴 때 스타트랙 팬픽을 쓸 때 부터 공상과학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그 이후로 글은 순진하지만은 않게 된다. 그녀는 그래도 물리학 및 천문학 학위를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에 기뻐했다. 지금 그녀는 울산에서 살고 있으며 영어를 가르치고 있다. 여가시간에 그녀는 카페에서 글을 쓰거나, 바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Amy Rose started writing sci-fi when she wrote Star Trek fan fiction as a kid. Since then things have just gotten dirtier. She is glad to use her Physics & Astronomy degree for something at least. Right now she lives in Ulsan, Korea and teaches English. In her spare time you can find her writing in a coffee shop or trying to be funny in bars.


51321724_10156921505928665_3696054932869218304_o.jpg

Ruth Minnikin은 캐나다 노바 스코샤 출신의 포크 싱어이자 비쥬얼 아티스트입니다. 캐나다와 제주를 오가며 국제적으로 공연하는 Ruth는 최근 그녀의 가족과 사진에서 영감을 얻어 스토리텔링 앨범을 발매했습니다. 김경덕은 현대 부산에서 작품을 만들고 있는 국제 시각예술가입니다. 이전에, 그는 그래픽 디자이너로 9년동안 일했습니다. 그의 독창적인 작품들은 동양화에서 발견되는 전통에 바탕을 두고 있다.

Ruth Minnikin is a folk musician and visual artist from Nova Scotia, Canada. She performs around the globe and writes albums that showcase her storytelling. 'The Minnikins’ Photo Album’ is her latest release and was inspired by family photographs and letters. "There is a hootenanny in the dolls’ house.” The London Sunday Times

Kim Kyungdeok is an international visual artist that is currently creating artwork in Busan. Previously, he worked as a graphic designer for 9 years. His original pieces are based on the traditions found in Oriental painting.


50304673_2004854879605558_7954246515562643456_o.jpg

박지형 의 작품은 관계를 통해 인간의 내면세계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녀는 예술이 치료의 한 부분이 될 수 있다고 믿고 있으며, 그 과정을 통해 그녀는 무의식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표현한다. 이 과정을 통해 얻어지는 에너지의 공유는 반 의식적인 감정적 연결의 세상, 그리고 움직임과 상호작용을 통한 공유 경험을 이끌어낸다.

Park Jihyoung's work talks about the inner world of people through relationships. Park believes that art can be part of therapy, and through that process she expresses her unconscious. The sharing of energy gained through the process leads to a semi-conscious world of emotional connection and the experience of sharing through movement and interaction with the audience.


JPEG image-F2C79CD375A0-1.jpeg
IMG_6557.JPG

2015년에 결성한 <루츠리딤>은 한국과 아프리카의 전통리듬을 연구하고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4인조 음악그룹이다. 전통리듬과 선율을 활용한 리프를 기반으로 전자음악을 덧입혀서, 전통음악과 현대음악의 대중적인 접점을 찾는다. 전통타악기의 원초적 리듬위에 가야금의 선율이 가미되고, 전자악기를 곁들여 전통과 현대, 동양과 서양을 종횡으로 넘나드는 실험적인 사운드를 만들어 낸다.


불꺼진방,

오랜동안혹은한동안

사람이없이스스로를유배한도시의어느공간,

형광등을켠

의심없는매일의저녁시간,

티끌같은일상의행동은움직임과동작, 제스츄어로반복된다.

배타적공간과시간은

결박되었고차갑다.

나는무엇인가?

- 이작업은< Request Programme by playwright Franz Xaver Kroetz, German>에서영감을받았습니다.

<Roots Redeem>, a traditional rhythmic lab started in 2015, is a musical group that re-interprets the rhythms of various culture based on Korean traditional Jang-dan(rhythms). They make cross-over music with electronic instruments and Korean traditional instruments. The primeval waves of traditional rhythm is not only electronic sounds but also played with the Janggu, Kkwaenggwari and Gayageum together. Roots Redeem's sounds leads you to a new world from commercialized music. They received calls from many international festivals or stages for cultural diversity. In addition, they have a plan to build a traditional musical network between Busan and other cities.


Deep dark room in the city ruined for a long time.

Every evening when I turn on the light in this room,

i can see that my routine turns into particular movings and gestures.

Exclusive space and time are bound and cynical.

Then I ask myself. ‘Who am I?’

- This work is inspired by <Request Programme by playwright Franz Xaver Kroetz, German>


cindilynnlabbe_wynsumforeman.jpg

Cindi L'Abbe는 미국 뉴햄프셔 출신의 무용가 겸 공연 예술가로 현재 부산에 거주하고 있다. 그녀는 라이브 퍼포먼스의 목격자들이 예술가가 하는 것처럼 작품의 ‘의미’를 결정할 책임이 있다고 믿는다. 우리는 모두 함께한다.

Cindi L'Abbe is a dance maker and performance artist from New Hampshire, USA, currently living in Busan. She believes that in live performance witnesses have as much responsibility to determine the meaning of the work as the artist does. We are all in this together.


Screen Shot 2019-05-11 at 9.19.55 PM.png

Bye Bye Fish의 기원은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3부작의 네번째 책인 “오랫동안 감사하는 모든 피시들에게”에서 왔다. 그 책은 미국 문학작가 Douglas Adams에 의해 쓰여졌다. 과거에 베이징에서 펑크 아웃핏 서브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창시자 두 명에 의해 만들어진 실험적인 포크 프로젝트인 아방가르드한 바이바이 피시는 복수심으로 돌아왔습니다. 이 두명의 멤버는 또한 영화, 게임 사운드 트랙 그리고 중국의 국내 예술 씬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오고 있습니다.

Bye Bye Fish의 음악은 극도로 어둡고 일렉트로닉과 실험과 동요리듬의 퓨전입니다. 모든 가사들은 공상과학, 전설, 전래동화와 마술에 관한 내용을 다룹니다. 그들은 관객들을 매혹시키려합니다. 때로는 최면술처럼, 매혹적으로 가끔은 악의적인 노래들로, 마치 그들이 잔혹동화에서 나온 것 처럼, 혹은그 이상으로 영혼이 영원히 불타는 깊은 공간에서! 아름다운 형태 속 독특한 멜로디 그리고 가삿말을 통한 탐사는 인류의 영원한 주제일 것입니다. 삶과 죽음, 득과 실, 공간과 시간 이런 것 들이 Bye Bye Fish가 음악을 하는 중요한 의미입니다.



Bye Bye Fish traces its origins to “So Long, and Thanks for all the Fish”, the fourth book of the “Hitchhiker’s Guide to the Galaxy ‘trilogy’” written by English writer Douglas Adams. Bye Bye Fish, the avant-garde, experimental folk project formed by the founding duo behind Beijing’s beloved punk outfit SUBS, are back with a vengeance! These two members have also work on film and game soundtracks, and been active in the Chinese domestic art scene & events.

The music of “Bye Bye Fish” is a fusion of dark extremes, electronics, experiment, and nursery rhyme. All of the lyrics involve science fiction, legends, fairy tales, and magic. They are looking to bewitch audiences with their hypnotic, enchanting, and sometimes malevolence songs that feel like they’ve emerged from a dark fairy tale - or better yet, deep space where their souls will burn for eternity. In addition, behind the form of beautiful and gorgeous romance, unique melody and contextual exploration is the most eternal topic in humanity like: life and death, gain and loss, space and time which are the strong connotations that support “Bye Bye Fish”.


플렉시 글라스 초상화 Plexiglass Portraits

IMG_6542.JPG

두 사람이 마주 봅니다. 한 사람이 얼굴 앞 쪽으로 플렉시 글라스를 듭니다. 다른 한 사람은 플렉시 글라스 위에  보이는 것을 그립니다. 독특하면서도 친밀한 초상화를 만들어내는 동안 서로의 눈을 바라봅니다. 플렉시 글라스를 종이 위에 올려놓고 사진을 찍습니다. 그리고 다음 사람을 위해 플렉시 글라스를 닦습니다. 인스타그램에서 해시태그 #bigdaysouth를 사용하여 사진을 올립니다

One person holds the plexiglass in front of their face. The other draws what they see, maintaining eye contact throughout to create a unique, intimate portraiture experience. Put the plexiglass down on the paper and take a photo. Then wipe it off for the next person to use. Use the hashtag #bigdaysouth and post it to instagram!


Exquisite Corpse

IMG_6550.JPG

“Exquisite corpse(정교한 시체)”는 오래된 초현실주의 그리기 기법이다. 두 명 내지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여 순차적으로 그림을 그리는 것이다. 이전 그림과 선이 연결되어 각 부분이 만들어 진다. 참여작가는 이전그림의 전체모습을 볼 수 없기 때문에 새로우면서 기이한 작품이 창조된다. “Exquisite corpse(정교한 시체)”는 항상 실험적이며, 대체로 성공을 거둔다

Exquisite corpse is an old Surrealist drawing game. It involves two or more people drawing images in a sequence. Each piece is created using connecting lines from the previous drawing. Because the artist cannot see the entire previous drawing, a new, bizarre piece of work is created. Exquisite corpse is always experimental, and often successful.


IMG_6514.JPG
Earlier Event: 24 May
Big Day South 2019: HQ Bar
Later Event: 25 May
Big Day South 2019: Club Realize